토론토 영화제, 한국영화 6편 진출!
2006년 8월 28일 월요일 | 김혜민 기자 이메일


오는 9월 7일부터 16일까지 열리는 제31회 캐나다 토론토 영화제에 국내 영화들이 대거 초청되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번 토론토 영화제에서 상영될 한국 작품은, 김기덕 감독의 <시간>, 봉준호 감독의 <괴물>, 이준익 감독의 <왕의 남자>, 홍상수 감독의 <해변의 여인>, 김태용 감독의 <가족의 탄생>, 김소영 감독의 <인 비트윈 데이즈> 총 여섯 편.

먼저 국제 영화제의 단골 손님인 김기덕 감독의 <시간>은, 신인과 기성 작가의 구분을 두지 않으며 무엇보다 창조성을 중시하는 ‘비젼Vision’ 섹션에서 선보일 예정으로, 교포 신인 감독인 김소영의 <인 비트윈 데이즈> 역시 같은 섹션에 초청되었다. <인 비트윈 데이즈>는, 올해 베를린과 선댄스 영화제에서 심사위원상을 수상하며 주목 받고 있는 작품.

봉준호 감독의 <괴물>은 대중적이면서도 관습 파괴적인 작품을 선보이는 ‘미드나잇 매드니스Midnight Madness’ 부문에 초청, 홍상수 감독의 <해변의 여인>은 세계 영화계의 스타 배우, 스타 감독의 영화를 선보이는 쇼케이스인 ‘스페셜 프레젠테이션Special Presentation’에 초청되어 각각 선보일 예정으로, 올해 스페셜 프레젠테이션 부문에는 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의 <파운틴>,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하나보다 나호> 등의 작품들이 있다.

또한 이준익 감독의 <왕의 남자>와 김태용 감독의 <가족의 탄생>은 장래가 촉망되는 감독들을 위한 쇼케이스인 ‘디스커버리Discovery’ 부문에서 공개될 예정이며, 장르도 분위기도 다양한 이 여섯 편의 영화들이 영화제에서 어떤 반응을 얻을지 주목된다.

(총 15명 참여)
loop1434
멋지네요   
2010-02-28 09:56
gaeddorai
영화제 느무 많아   
2009-06-12 22:26
bjmaximus
한국 영화,해외영화제 초청 소식은 많은데,수상 소식은 잘 안들린다는..   
2008-01-11 15:36
mckkw
가족의 탄생 괜찮은 영화   
2007-09-29 13:02
qsay11tem
수상하길   
2007-07-27 20:25
remon2053
괴물 잘 만든 영화   
2007-06-26 17:01
kpop20
괴물이 제일 재미있었던거 같네요   
2007-06-07 00:51
ldk209
아. 토론토 영화제.. 한국 영화들이 자주 진출하지..   
2007-04-26 18:02
1 | 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다음으로 다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