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짜’ 제대로 섰다! 385만 돌파!
2006년 10월 9일 월요일 | 서대원 기자 이메일


화투의 ‘섰다’ 그러니까 도박을 소재로 삼은 최동훈 감독의 <타짜>가 제대로 섰다. 추석대전에서 최종승리자로 낙점! 박스오피스 정상에 우뚝 섰다. 첫 판에 이어 둘째 판까지 쓸어 버리는 맹위를 떨쳤다. 주말 3일 동안 서울 36만 3천여 명을 판에 끌어들여 개봉 12일 만에 전국관객 385만을 기록했다.

쟁쟁한 경쟁작인 <가문의 부활>과 <라디오스타>를 멀찌감치 따돌리고 1위 자리를 수성한 <타짜>의 흥행몰이는, 명절엔 짤없이 코미디라는 해묵은 하지만 여전히 먹혔던 관행을 깨트리는 꽤나 고무적인 일이다. 물론, 410개에서 스타트 해 510개 급기야는 <괴물>에 맞먹는 620개의 스크린을 확보한 광땡스런 배급력이 한몫했음은 두말할 여지가 없다. 대중성뿐 아니라 작품성까지 겸비한 비코미디 장르의 영화가 추석시즌 정상에 등극했다는 사실이 충무로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쏠린다. 하루 평균 전국 3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끌어 모으고 있는 <타짜>의 스코어는 400만을 넘어 500만 돌파도 무난할 것으로 보인다.

탁재훈을 비롯한 재담꾼들의 개인기가 빛을 발하는 <가문의 부활>은 전국누계 310만 명에 육박하는 관객동원력을 선보였다. 전작에 다소 못 미치는 흥행추세지만 그래도 자존심 구기지 않고 이름값은 한 셈이다. 전국 420개 스크린에서 개봉중이다.

입소문을 타고 흥행가속도가 제대로 붙고 있는 <라디오스타>는 86만 명을 기록하며 박스오피스 3위에 자리했다. 경쟁작에 비해 다소 열세인 291개 스크린에서 관객과 대면하고 있는 <라디오스타>의 주최측은 “추석시즌 관람한 사람들의 입소문으로 인해 추석이 끝난 후에는 제2의 개봉인 것처럼 무대인사와 홍보에 심혈을 기울이겠다” 전한다. 속단일지 모르지만 뒷심충만한 영화이기에 승산 있는 의지가 아닌가 싶다. 4위를 차지한 이나영 강동원의 연기가 돋보이는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은 8일(일)까지 297만 명을 모은 것으로 집계됐다. 눈에 띄는 화제작이 없는 관계로다가 이주 역시 이들 영화의 흥행추세에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라디오스타>!

2006년 10월 9일 월요일 | 글: 서대원 기자

(총 32명 참여)
mckkw
타자 재밌지   
2008-01-31 17:14
hongwar
ㅎㅎ   
2007-09-24 12:57
qsay11tem
볼만해요   
2007-07-27 11:16
kpop20
지루하던대요   
2007-07-22 22:32
remon2053
생각보다 재미는 없었네요   
2007-06-26 15:20
kpop20
기대하면 실망이 크기 마련이나 보네요   
2007-06-06 01:43
ldk209
타짜.. 2편은 언제나???   
2007-04-29 11:56
theone777
대박이죠 뭐 ㅋㅋ   
2007-02-17 08:06
1 | 2 | 3 | 4

 

1 | 2 | 3 | 4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