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FF] 부산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 <부산 프로젝트> 제작발표회
2009년 10월 11일 일요일 | 민용준 기자 이메일

 (좌로부터) 김동호 집행위원장, 장준환, 유키사다 이사오, 에이미 김, 압피라디 람풍푼, 오석근
(좌로부터) 김동호 집행위원장, 장준환, 유키사다 이사오, 에이미 김, 압피라디 람풍푼, 오석근
부산에서 펼쳐지는 삼인삼색 러브스토리, <부산 프로젝트(가제)>의 제작발표회가 금일 오전 11시 신세계 백화점 센텀시티 9층 문화홀에서 열렸다.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장준환 감독과 일본의 유키사다 이사오 감독, 그리고 총괄프로듀서를 맡은 부산국제영화제의 김동호 집행위원장과 제작사 ‘발콘’의 오석근 프로듀서가 자리했다. 태국의 파이브 스타 프로덕션의 에이미 김 프로듀서와 압피라디 람풍푼 대표는 작품 촬영 관계로 참석하지 못한 위싯 사사나티엥 감독 대신 자리를 지켰다.

“부산국제영화제의 성공적 운영을 바탕으로 부산을 아시아 중심도시로 도약시키기 위해 <부산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부산 프로젝트>의 총괄 프로듀서를 담당한 김동호 집행위원장의 말이다. <도쿄!>나 <뉴욕 아이러브유>, <사랑해, 파라>와 같이 각국의 감독들이 모인 옴니버스로 기획된 <부산 프로젝트>는 국내에서 처음 제작되는 도시 옴니버스 영화다. 부산시와 창투사에서 각각 5억 원씩의 지원금을 확보한 <부산 프로젝트>는 5억 원 규모의 해외투자까지 조성해 15억의 예산규모로 제작될 전망이다.

부산에서의 사랑이야기란 공통주제로 기획된 세편의 옴니버스 영화 <부산 프로젝트>엔 한국의 장준환 감독과 일본의 유키사다 이사오, 태국의 위싯 사사나티엥이 참여한다. 데뷔작 <지구를 지켜라>로 국내외에서 좋은 평가를 얻었던 장준환 감독은 “도시를 배경으로 한 영화들이 많아서 그 작품들과 비슷한 느낌이 들지만 감독님들이 굉장히 젊은 느낌이라 재미있을 것 같다. 무엇보다 김동호 집행위원장님이 프로듀서를 해주신다니 든든한 빽이 생긴 기분이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고(GO)>를 통해 부산영화제와 인연을 맺었던 유키사다 이사오 감독은 “부산영화제는 고향이자 은인과 같은 영화제다. 은인에게 은혜를 갚는다는 생각으로 참여를 결정했다.”며 작품 참여를 결정하게 된 진심을 밝혔다. “위싯 사사타니엥 감독도 자신의 영화를 통해 부산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 에이미 김이 위싯 사사나티엥 감독의 마음을 대신 전했다.

부산을 배경으로 하는 러브스토리란 점에서 감독들은 두 가지 고민을 드러냈다. 첫 번째는 부산이란 지역을 묘사하는 방식이다. 장준환 감독은 “아직 부산을 많이 돌아보지 못했다. 이번 기회에 부산의 구석구석을 돌아보고 부산이 어떤 곳인지 몸소 더 느껴보고 부산에 맞는 스토리를 구상할 생각이다.”며 나름의 각오를 밝혔다. “무대인사나 GV에 필요한 시간 외엔 로케이션 헌팅에 할애하고 있다”는 유키사다 이사오는 이를 통해 부산에서 얻은 특별한 인상을 말했다. “언덕이 밀집된 주택가가 인상적이었다. 파란색이나 노란색의 벽돌로 만든 집은 일본에서 볼 수 없는 색채감이라 영화적이란 생각도 들었다.” 에이미 김도 “언덕이나 산 위에 찍길 원하는 것 같다. 부산을 잘 보여줄 수 있는 수산물 시장이나 주택가의 모습도 태국과 굉장히 달라서 우리가 생각하는 플롯에 적합할 것 같다.”며 위싯 사사나티엥 감독을 대변했다.

감독들 저마다의 개성이 반영될 스토리는 <부산 프로젝트>의 두 번째 관건이다. “뒤늦게 참여를 결정한 탓에 스토리는 아직 구상 중이다. 자신이 ‘큐피트’의 임무를 맡았다고 생각하는 인물을 떠올렸다. 진실된 사랑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영화가 될 것 같다.” 독창적인 스토리가 기대되는 장준환 감독이 말했다. 반면 유키사다 이사오는 “사람의 만남을 주제로 한 고전적인 영화를 만들고자 한다. 내가 실제로 부산영화제를 통해 많은 만남을 가졌기 때문에 부산에서 느낄 수 있는 주제는 만남인 것 같다.”며 구상 중인 스토리의 모티브를 밝혔다. 에이미 김은 “사사타니엥 감독은 여러 아이디어를 생각했다. 액션이나 호러 기반의 러브스토리를 생각했지만 그런 이야긴 환영 받기 어려울 것 같아서 뮤지컬 성향의 영화를 생각 중이다.”며 위싯 사사나티엥의 고민을 전했다.

김동호 집행위원장은 “1회에 그치지 않고 계속적으로 추진할 생각”이라며 <부산 프로젝트>의 궁극적 목표를 밝혔다. “금년에 제작을 시작하면 내년 2~3월에 촬영을 마무리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그 후, 칸이든 베니스든 해외영화제에 출품해서 상영작으로 선정되는 것이 목표다. 그렇다면 국내 흥행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까 판단한다.”는 포부도 드러냈다. 궁극적으로 <부산 프로젝트>는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영상중심도시로 발돋움한 부산의 국제적 입지를 고려한 기획이다. “서울이 아니라 부산이란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 지역 영화사가 아시아의 감독들과 대등한 작업을 함으로써 부산도 영화제작이 가능한 도시라는 인식을 심어줄 수 있는 작품도 만들고 싶다.” 오석근 제작자의 말은 이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낸다. 그리고 내년 3월 이후, <부산 프로젝트>를 통해 그 희망이 구체화될 전망이다.

2009년 10월 11일 일요일 | 취재 및 사진: 민용준 기자(무비스트)

(총 9명 참여)
kisemo
잘봤습니다~   
2010-03-14 13:02
youha73
잘 읽었습니다!   
2010-02-13 15:59
pretto
잘 읽었습니다 ^^   
2010-01-30 17:18
egg0930
부산이 소재가 많나봐요~   
2009-10-23 13:44
bjmaximus
부산 프로젝트라..   
2009-10-14 18:15
ehgmlrj
부산 프로젝트.. ㅎ   
2009-10-12 20:25
makipark03
부산을 소재로 한 영화들이 자주 등장하네요   
2009-10-12 10:33
ooyyrr1004
장준환감독 오랫만인듯   
2009-10-12 10:28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