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영화와 배우들, 홍콩 아시아영화상에 대거 노미네이트
홍콩영화제 아시아영화상 | 2011년 1월 21일 금요일 | 정시우 기자 이메일

오는 3월 21일 열리는 홍콩영화제 제5회 아시아영화상에 우리 영화와 배우들이 대거 후보로 지명됐다. 홍콩영화제 아시아영화상 사무국에 따르면, 이창동 감독의 <시>가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등 주요상 후보에 올랐다. 이창동 감독은 2008년 <밀양>으로 작품상, 감독상을 수상한 바 있어 이번 결과에 따라 같은 부문 2연패를 노리게 됐다.

한편 <황해>의 하정우, <하녀>의 전도연이 각각 남녀우주연상 수상을 노린다. 하정우는 <양자탄비>의 주윤발, <조씨고아>의 거유, <13인의 자객>의 야쿠쇼 코지와 경쟁하고, 전도연은 <검우강호>의 양자경과 <고백>의 마츠 다카코, <노르웨이 숲>의 기쿠치 링코 등과 맞붙는다.

<부당거래>에 함께 출연한 류승범과 유해진은 남우조연상 자리를 놓고 선의의 경쟁을 펼친다. 하지만 유해진을 후보로 올린 작품은 <부당거래>가 아니라, <이끼>다. 올해 남우조연상 후보에는 두 배우 외에도 <고씨고아>의 황샤오밍, <엽문 2>의 홍금보, <고백>의 오카다 마사키가 이름을 올렸다.

이 밖에 <포화속으로>의 탑이 신인상 후보에 올랐고, 촬영상에 <악마를 보았다>의 이모개, 프로덕션 디자인상에 <황해>의 이후경, 작곡상에 <황해>의 장영규, 이병훈, 편집상에 <악마를 보았다>의 남나영이 노미네이트 됐다.

● 한마디
축구 포지션도 아니고, 우리 영화인들이 부문별로 고루고루 포진됐네요. 골기퍼는 이창동, 양쪽 스트라이커는 하정우·전도연, 탑은... 비밀병기?


2011년 1월 21일 금요일 | 글_정시우 기자(무비스트)    

(총 0명 참여)
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다음으로 다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