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자마자 한마디! 조선판 ‘부당거래’를 보았다 <혈투>
혈투 | 2011년 2월 16일 수요일 | 정시우 기자 이메일

<악마를 보았다> <부당거래> 시나리오를 쓴 박훈정 작가의 감독 데뷔작. 이것만으로도 <혈투>는 묘한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영화다. 앞선 두 영화를 통해 탄탄한 시나리오를 보여줬던 작가. 그가 연출까지 나선 영화는 과연 어떤 모양일까. 그 결과물을 확인 할 수 있는 언론시사회가 15일 CGV 왕십리에서 열렸다.

영화를 보고 난, 기자들의 반응은 대체적으로 일치했다. 일단 가장 큰 관심을 모았던 박훈정 감독의 연출력에 대해서는 아쉽다는 의견이 많았다. 배우들의 연기에 대해서는 호오(好惡)가 갈렸는데, <부당거래>의 황정민-유해진-류승범 트리오의 무게감보다는 덜하다는 게 일반적인 평이었다. 현재 <혈투>의 가장 큰 적은, 감독의 전 시나리오들이 아닐까 싶다. 영화는 광해군 11년 청과의 전쟁에서 간신히 살아남은 죽마고우 헌명(박희순)과 도영(진구), 탈영병 두수(고창석)가 적이 아닌 서로를 겨누게 되면서 벌어지는 혈투를 그린다.

● 한마디

부패한 관리, 당파 논쟁, 연줄로 묶인 조정, 어제의 동지가 오늘의 적이 되는 배신. 언뜻 보면 <부당거래>의 조선시대 버전이다. 하지만 <부당거래>에 비해 박력도 스피드도 긴장감도 모두 아쉽다. 기대했던 배우들의 앙상블도 뜻밖에(?) 불협화음이 잦다. 박희순이 전통 사극을, 진구가 현대물을, 고창석이 코미디를 하는 느낌이랄까. 각자의 개성이 섞이지도, 그렇다고 저마다의 개성을 살지도 못한 채 휘발된다. 배우의 문제라기보다, 이를 조율하지 못한 연출의 혐의가 짙어 보인다. 플래시백과 음향의 사용도 과도한 느낌인데, ‘지나치면 모자람만 못하다’는 교훈을 떠올릴 필요가 있었다.
(무비스트 정시우 기자)

<혈투>는 <부당거래> <악마를 보았다> 등 지난해 화제작의 시나리오 작가로 이름을 떨친 박훈정 작가의 감독 데뷔작이란 점에서 큰 관심을 모았다. 헌명, 도영, 두수는 청과의 전쟁에 나섰다가 대패한 뒤 가까스로 살아남아 폐허가 된 객잔에 모여든다. 힘을 합쳐 조선으로 돌아가기에도 벅차지만 이들은 각기 다른 이유로 동료에게 칼을 겨눌 수밖에 없다. 각자만의 패로 서로를 옥죄는 <부당거래>의 사극판을 보는듯 하다. 하지만 밀실 스릴러를 표방했음에도 치밀한 긴장감은 다소 약하다. 세 인물 간의 균형감이 <부당거래>에 비해 어설프다. 또 빈번한 회상장면 그리고 개연성 부족한 장면들은 긴장감을 앗아갔다.
(노컷뉴스 황성윤 기자)

<악마를 보았다> <부당거래>의 시나리오로 주목 받은 박훈정 감독의 장편 데뷔작 <혈투>는 비교적 간결한 구조의 영화다. ‘피의 싸움’이라는 제목과 달리 액션보다 인물들의 심리적 갈등에 초점을 맞춘 영화는 <악마를 보았다>와 <부당거래>처럼 장르적 쾌감을 강조하기 보다는 긴 호흡의 연출을 선보이고 있다. 당파 논쟁 등 다양한 정치적 함의 속에 정치와 권력에 대한 불신, 그 속에서 헛된 투쟁을 벌이는 인물들의 이야기라는 점은 <부당거래>와 닮은 지점이기도 하다. 그러나 잦은 플래시백을 활용한 스토리 전개가 산만한 감이 없지 않고, 감정적인 음악도 영화와 잘 어울리지 않는 모양새다. 아귀가 잘 맞지 않는 편집과 플롯의 짜임새 등 전반적인 연출의 미흡함이 아쉬움을 남기는 영화다.
(조이씨네 장병호 기자)

2011년 2월 16일 수요일 | 글_정시우 기자(무비스트)    

(총 0명 참여)
1

 

1 | 2 | 3 | 4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