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 ‘휴대폰 복제’ 악몽, ‘계좌 도용’으로 되살아나
전지현 | 2011년 4월 6일 수요일 | 정시우 기자 이메일

배우 전지현이 전 매니저였던 IHQ 정훈탁 대표에게 계좌를 도용당한 사실이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금융위원회 관계자에 따르면 정훈탁 대표는 2009년 9월 코스닥 상장사 스톰이앤에프 주식을 전지현 명의 계좌로 미리 사들인 뒤, 그해 7~8월 이 회사를 인수 합병했다고 공시하는 수법으로 2억 2,000만원의 시세 차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전지현은 지난 1월 말 금융위원회에 출두해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전지현은 “계좌가 있었다는 사실을 전혀 몰랐고, M&A에 계좌가 사용됐다는 사실조차 몰랐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이 더 큰 충격을 주는 이유는, 지난 2009년에도 전지현이 정훈탁 대표로부터 휴대폰을 불법 복제당해 사회적 논란을 일으킨 바 있기 때문이다. 당시 경찰에 따르면, 정훈탁 대표는 심부름센터 운영자를 통해 전지현의 휴대전화를 복제한 뒤, 휴대전화로 송·수신된 문자메시지를 엿봤다.

정훈탁 대표와의 연이은 악연으로 골머리를 썩고 있는 전지현은 영화 <설화와 비밀의 부채> 개봉을 앞두고 있다. 5월부터는 최동훈 감독의 <도둑들>(가제) 촬영에 돌입한다. 한편 이 과정에서 스톰이앤에프 소속이던 신동엽도 한 차례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 한마디
한때 결혼설까지 돌았던 정훈탁 대표와 전지현의 사이, 2% ‘이상’ 부족한 사이


2011년 4월 6일 수요일 | 글_정시우 기자(무비스트)    

(총 1명 참여)
pontain
정훈탁 나쁜 넘!   
2011-04-08 20:07
1

 

1 | 2 | 3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