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자마자 한마디! 출연진만 빛나는 고SHOW <미쓰 GO>
2012년 6월 14일 목요일 | 김한규 기자 이메일

베일에 싸였던 ‘미쓰 고 프로젝트’가 드디어 공개됐다. 13일 오후 2시 CGV 왕십리에서 <미쓰 GO>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미쓰 GO>는 공황장애를 앓고 있는 여자 천수로(고현정)가 우연히 범죄현장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이날 고현정을 비롯해 유해진, 이문식, 고창석 등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기자간담회에서 가장 화두가 됐던 건 극중 고현정과 유해진의 키스 장면. 유해진은 “키스신을 위해 양치질을 열심히 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옆에 앉아 있던 이문식은 부러운 눈으로 쳐다보며 “극중 고현정씨와 키스신이 있었는데 불발됐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미쓰 GO>는 오는 21일 개봉한다.

● 한마디

고현정을 필두로 유해진, 성동일, 이문식, 고창석, 그리고 박신양까지. <미쓰 GO>의 출연진은 빵빵하다. 토크쇼로 치자면, 초호화 게스트 출연. 불꽃 튀는 토크베틀을 보는 것처럼 각기 다른 이들의 연기를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특히 극중 유해진은 마초와 젠틀함을 겸비, 고현정과의 키스신도 보여주며 남자다운 매력을 한껏 발산한다. 하지만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이 없다 했던가. 배우들의 연기에 비해 스토리가 약하다. 로맨스와 함께 영화의 한 축을 이루는 범죄 액션은 긴장감이 떨어지는 편. 편집의 묘를 살리지 못해 아쉬움을 남긴다.
(무비스트 김한규 기자)

공황장애를 겪는 소심한 여인이 자신을 찾아가는 과정을 범죄, 액션, 코미디, 로맨스 등 다채로운 장르로 버무린 <미쓰 GO>는 캐스팅의 면모만으로도 기대를 갖게 만드는 작품이었다. 연기력을 인정받은 배우들이 한 자리에 포진한 만큼 개성 넘치는 캐릭터가 가장 눈에 띈다. 고현정, 유해진의 로맨스는 <미쓰 GO>의 가장 큰 재미. ‘루팡 3세’를 연상케 하는 재즈 풍의 사운드트랙도 인상적이다. 그러나 긴장감을 살리지 못한 스토리는 <미쓰GO>의 한계다. 매력적인 요소를 한데 갖추고 있지만 그 시너지 효과가 성공적인지에 대해서는 의문이 생긴다.
(경제투데이 장병호 기자)

<고SHOW>에서의 고현정은 잊어라. 영화 <미스GO>는 코믹 액션을 추구하지만 그보단 성장 영화라는 말이 어울릴 법 하다. 수동적인 성격에 공황장애 환자인 천수로가 각종 사건에 휘말리는 모습을 바라보다보면 웃다가도 뭉클한 감정이 더 커지기 때문이다. 또한 배우 유해진을 재발견할 수 있는 영화기도 하다. 유해진 스스로는 자신의 마스크가 많이 부족하다 말했지만 그는 충분히 멋있을만한 아우라를 지닌 배우. 그럴 자격도 있다. 영화는 매력적인 캐릭터들이 등장한다는 건 분명하지만 다소 산만한 전개가 흠이다. 등장인물들이 겪는 사건에 비해 그의 해결은 다소 성급하단 인상을 지울 수 없다. 차려놓은 밥상에서 화려한 반찬이지만 좀 더 익혀보았으면 어땠을까. 물론 고현정의 첫 상업영화라는 점과 유해진·고창석·성동일의 호흡은 주목할 만하다. 영화에 특별출연한 박신양은 보너스다.
(오마이스타 이선필 기자)

2012년 6월 14일 목요일 | 글_김한규 기자(무비스트)     

(총 4명 참여)
poocrin
오늘.. 미스고 봅니다~ 직접 보고.. 스토리가 약한가..판단해 보겠습니다. 배우들의 연기 기대 됩니다~   
2012-06-21 14:10
airise83
감독님이 중간에 한번 바뀌지 않았나요...평이 안좋아서 안타깝네요..기대하고 있던 영화였는데 ㅜ_ㅠ   
2012-06-20 23:31
kshwing
이런 분들 다 모셔놓고.... 영화를... 이렇게 밖에 풀어나가지 못했다는 점.... 내가 너무 큰 기대를 한걸까>?   
2012-06-15 11:04
puss33c
긴장감은 좀 떨어져도 특별출연?의 박신양이 꽤 무게감도 실어주고 중심을 잡아주는듯 했음~ 소소하게 재밌게 웃을 수는 있는 오락영화였으나 스토리가 약간 부족하긴해요. 아니 스토리가 많이 부족한데 배우와 연출이 살린거 같기도?   
2012-06-15 00:08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