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한국영화 점유율, 7년 만에 최고 기록
2013년 3월 4일 월요일 | 정시우 기자 이메일

한국영화 전성시대가 끝날 줄 모르고 있다.

2월 한국영화 점유율이 7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4일 영진위에 따르면 2월 영화관을 찾은 총관객수는 2,182만 4,393명으로 이 중 82.9%에 해당하는 1,809만 6,430명이 한국 영화를 관람했다. 이러한 점유율은 2006년 10월 기록한 85.3% 이후 최고치다. 관객수 역시 놀랍다. 총관객수 2,182만 4,393명은 지난해 2월의 1,306만 5,438명에 비해 무려 67.03%나 증가한 수치다.

이러한 기록 행진 뒤에는 1,000만 관객 신화를 이룬 <7번방의 선물>과 700만 관객을 돌파한 <베를린>의 쌍끌이 흥행이 있다. 지난 21일에 개봉한 <신세계>의 선전도 한국영화의 기록 행진을 돕고 있는 중이다.

한편 증권가는 영화 시장 호황의 최대 수혜주로 CJ CGV를 꼽았다. 신학기를 맞아 비수기로 평가되는 3월 시장의 경우에도 <신세계>등 최근 흥행작의 관객유입 지속과 3월 라인업들에 대한 기대감으로 성장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증권가는 전망했다.

● 한마디
흥행, 어디까지 가봤니?

2013년 3월 4일 월요일 | 글_정시우 기자(무비스트)     

(총 1명 참여)
pkwin12
작년에 이어서 계속 극장가에 사람들이 모인다는 건 분명 영화업계에 크나큰 희소식이죠. 그러나 영화를 보러 많은 사람들이 왔다는 것은 한국영화의 질이 좋아졌다는 의미하는 것은 아니죠. 이렇게 한국 '영화판'이 날로 발전하는 만큼, 한국영화의 질 개선 및 향상을 위해서도 모두 함께 노력했으면 좋겠습니다.   
2013-03-08 02:14
1

 

1 | 2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