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주차 국내 박스오피스. <스파이> 역대 9월 첫 주 개봉작 최다 관객 동원
2013년 9월 9일 월요일 | 서정환 기자 이메일

<스파이>가 역대 9월 첫 주 개봉작 중 최초로 전국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여름 방학과 휴가 시즌이 끝나는 9월초는 8월에 비해 전체 관객이 크게 줄어드는 시기지만 <스파이>는 액션이 결합된 코미디의 장르적 이점을 앞세워 40대 이상 관객과 가족 관객 동원 비율을 높이며 역대 9월 첫 주 개봉작 중 최다 관객을 동원하는데 성공했다. 주말 관객 84만 2천여 명을 동원하며 개봉 4일 만에 누적 관객 100만을 넘어섰다. 수도권 관객은 물론 지방 관객 비율이 높은 <스파이>는 역대 추석 흥행 영화들의 공식이었던 ‘15세 관람가, 코미디, 지방 관객+가족 관객 공략’을 그대로 따르고 있어 추석 연휴 기간까지 장기 흥행이 예상된다.

지난주 1위로 순위가 상승했던 <나우 유 씨 미: 마술사기단>은 개봉 3주차에 다시 2위로 순위가 한 계단 하락했다. 주말 관객 26만 5천여 명을 동원, 지난주대비 57.7%의 관객 감소율로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다. 누적 관객은 260만 수준. 한편, 지난주에 이어 3위를 차지한 <숨바꼭질>은 주말 관객 22만 6천여 명을 동원하며 누적 관객 550만을 돌파했다. 이로써 <숨바꼭질>은 <살인의 추억>(525만)을 제치고 10년 만에 역대 한국영화 스릴러 최다 관객 동원 기록을 갈아치우며 스릴러 최고 흥행작에 이름을 올렸다.

두 계단 순위가 하락한 4위 <엘리시움>은 주말 관객 20만 9천여 명을 추가하며 누적 관객 114만을 넘어섰다. 63.4%의 높은 관객 감소율로 뒷심을 기대하기란 쉽지 않은 상황. 7위 <설국열차>는 누적 관객 923만, 8위 <감기>는 누적 관객 310만에서 서서히 흥행을 마무리하고 있는 중이다.

지브리 스튜디오의 수장 미야자키 하야오의 감독 복귀작 <바람이 분다>는 여러 논란 속에서 첫 선을 보였지만 주말 관객 6만 4천여 명을 동원하는데 그쳤다. 미야자키 하야오가 연출한 전작들의 성적에 비해 초라한 오프닝 스코어가 아닐 수 없다. 김기덕 감독의 신작 <뫼비우스> 또한 두 번에 걸친 제한상영가 판정으로 논란 속에 개봉, 주말 관객 1만 6천여 명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주에는 송강호, 이정재, 백윤식, 김혜수, 조정석, 이종석 등 초호화 캐스팅을 자랑하는 <관상>이 <스파이>와 박스오피스 정상을 다툴 것으로 전망된다. 홍상수 감독의 신작 <우리 선희>, 고 박철수 감독이 기획하고 최위안 감독이 연출한 <낭만파 남편의 편지> 등 두 편의 저예산 영화도 개봉을 앞두고 있다. 그밖에도 픽사의 <몬스터 주식회사>의 프리퀄 <몬스터 대학교>, 일루미네이션 엔터테인먼트의 흥행 시리즈 <슈퍼배드 2>, 판타지 액션 <섀도우 헌터스: 뼈의 도시>와 <퍼시잭슨과 괴물의 바다>, 신개념 러브스토리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사랑에 빠질 확률>, 마이하라 켄조 감독의 액션 <야쿠자 대 닌자> 등도 개봉 예정이다.

● 한마디
추석 시즌 전통적 강세를 보였던 코미디. <스파이> 제대로 먹혔다!


2013년 9월 9일 월요일 | 글_서정환 기자(무비스트)

(총 2명 참여)
papakgb
다양한 영화들이 많아 기대되는 추석입니다
코믹의 스파이, 사극의 관상, 판타지의 퍼시와 섀도우, 애니의 슈퍼배드2와 몬스터대학교 그리고 다음주 합류하는 공포의 컨저링까지...
오랜만에 다양한 장르가 있어 행복한 추석입니다   
2013-09-10 18:53
kimjun49
 몇년 전 과속스캔들만큼 추석 시즌에 가족들과 재미있게 보기에 충분한 것 같습니다. 왠지 과속스캔들을 추월할 것 같다라는 생각이 드네요. 스파이 화이팅입니다.^&^   
2013-09-09 20:35
1

 

1 | 2 | 3 | 4 | 5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