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자마자 한마디! 해무 속에서 피어난 인간의 본능 <해무>
2014년 7월 29일 화요일 | 최정인 기자 이메일

<살인의 추억>의 각본을 쓴 심성보 감독이 연출한 스릴러 <해무>(제작 해무) 언론시사회가 28일 오후 2시 CGV 왕십리에서 열렸다. 이날 시사회에는 심성보 감독과 출연배우 김윤석, 박유천, 한예리, 이희준, 문성근, 김상호, 유승목이 참석했다.

<해무>는 배를 잃을 위기에 몰린 선장 철주가 전진호를 지키기 위해 선원들에게 밀항을 돕는 일을 제안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 극단 연우무대의 연극 ‘해무’를 바탕으로 제작된 작품으로 봉준호 감독이 제작을 맡았다.

심성보 감독은 “해무는 영화적 장치이기도 하지만 선원들의 앞날, 그리고 어떻게 해야 될지 모르는 막막함의 상징이기도 하다”며 “전진호의 여섯 선원들과 밀항자들을 통해 삶의 축소판 같은 무대를 만들고 싶었다”고 연출 의도를 전했다. 또한 “<해무>는 스릴러의 구조를 띄고 있지만 그 안에 면면히 흐르는 순수한 사랑과 누구나 느낄 수 있는 선원들의 삶의 아픔도 내포하고 있어 굉장히 독특한 영화가 될 거라 생각했다”고 영화를 설명했다.

전진호의 모든 것을 책임지는 선장 철주 역을 맡은 김윤석은 “영화 처음부터 끝까지 엑기스만 먹은 느낌이다. 소화불량에 걸려 조금 더 생각해 봐야겠다”고 영화를 본 소감을 밝힌 뒤, “철주는 배가 집이다. 배가 가라앉더라도 달리 갈 곳이 없다는 설정에서 시작하니 철주의 의지나 삶을 붙잡고 있는 끈 같은 것이 느껴졌다”고 캐릭터 설정에 중점을 둔 부분을 덧붙였다.

순박한 막내 선원 동식 역을 맡은 박유천은 “첫 영화라 긴장되고 반응도 궁금하다”며 “동식을 괴롭혔던 것 중 하나는 마음의 결단이었다. 동식은 생각보다 몸이 먼저 움직이는 순박한 청년인데 모든 선원들의 마음을 알다보니 후반부로 갈수록 자신의 결단에 딜레마가 있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기자들은 대부분 묵직한 서사와 그 속에 담긴 인간의 본능과 극한 감정이 효과적인 촬영과 편집으로 잘 표현된 점에 높은 점수를 주었다. 김윤석, 문성근, 김상호, 이희준, 유승목, 한예리 등 배우들의 안정되고 날선 연기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첫 스크린에 도전한 박유천도 합격점을 받았다. 반면, 본격적인 사건이 전개되면서부터 초중반의 템포가 무너진다는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다. 또한 여름 방학 시즌 개봉작으로서는 너무 무겁고 투박해 오락성은 떨어진다는 반응도 있었다.

심성보 감독의 연출 데뷔작이자 박유천의 영화 데뷔작인 <해무>는 오는 8월 13일 개봉 예정이다.

● 한마디

-<설국열차>의 배 버전? 투박하고 거칠다.
(오락성 5 작품성 6)
(메트로 장병호 기자)

-한국형 서사를 넘어 보편적 절망과 처절함을 담아냈다.
(오락성 7 작품성 9)
(오마이스타 이선필 기자)

-해무 속에서 피어난 인간의 본능. 처절해서 아름답다.
(오락성 7 작품성 9)
(OSEN 김경주 기자)

-뿌연 해무 속 뚜렷한 캐릭터를 눈부시게 포착한 카메라.
(오락성 7 작품성 7)
(무비스트 최정인 기자)

2014년 7월 29일 화요일 | 글_최정인 기자(무비스트)

(총 1명 참여)
masakiaiba
심성보 감독님과 봉준호연출, 출연진 모두 놀라운 조화이죠. 어두운 내용이라 걱정되긴 하지만 꼭 필요한 영화일 것 같습니다. 정말 많은 기대를 가지고 있는 영화이고 이들의 시너지효과가 얼마나 발산될지 궁금하고 기대됩니다^^   
2014-07-29 23:33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