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동훈 감독의 <암살> 크랭크업
2015년 2월 12일 목요일 | 서정환 기자 이메일

최동훈 감독의 신작 <암살>(제작 케이퍼필름)이 지난 1월 31일 크랭크업했다.

<암살>은 1930년대 상하이와 경성을 배경으로 비밀 암살 작전을 위해 모인 독립군, 임시정부요원, 청부살인업자 등 조국도 이름도 용서도 없는 이들의 끝을 예측할 수 없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범죄의 재구성> <타짜> <전우치> <도둑들>에 이은 최동훈 감독의 다섯 번째 장편 연출작으로, 전작에서 호흡을 맞췄던 전지현, 이정재, 오달수, 최덕문에 하정우, 조진웅, 이경영이 새롭게 가세했다.

전지현은 암살 작전을 이끄는 대장이자 독립군 저격수 안옥윤 역을, 이정재는 암살 작전을 지시하는 임시정부 요원 염석진 역을, 하정우는 3천 달러면 누구든 제거하는 청부살인업자 하와이 피스톨 역을, 오달수는 하와이 피스톨의 매니저 포마드 역을, 조진웅은 안옥윤과 함께 암살 작전에 투입된 총기 전문가 속사포 역을, 최덕문은 폭탄 전문가 황덕삼 역을 맡았다.

이날 경기도 파주에서 진행된 마지막 촬영은 하와이 피스톨과 포마드가 출연하는 장면. 마지막 순간까지 한시도 긴장을 놓을 수 없는 상황에서 작년 8월 27일 크랭크인 후 대규모 오픈 세트 제작 및 중국 상하이와 국내를 오가는 5개월 간 103회차의 대장정이 무사히 마무리됐다.

최동훈 감독은 “<암살>은 지금껏 촬영했던 영화와 다른 작품이라 어렵기도 했지만 무척 즐거웠다. 훌륭한 배우들과 작업할 수 있어 행운이었다”고 크랭크업 소감을 전했다.

1910년대부터 1940년대까지 상하이, 만주, 경성의 모습을 리얼하게 구현, 다채로운 액션을 결합한 <암살>은 후반 작업을 거쳐 올 여름 개봉 예정이다.

● 한마디
올 여름 최고 기대작 <암살>, 드디어 촬영 종료.


2015년 2월 12일 목요일 | 글_서정환 기자(무비스트)

(총 2명 참여)
jjksmile
흥행의 보증 수표들이 다 모인 영화네요. 진짜 올해 최고의 기대작이라는 말이 과하지 않게 들리네요. 개봉이 기다려집니다.   
2015-02-24 17:06
pinkkaii
배우들이 장난 아니네요 ㅋㅋ 와우!   
2015-02-15 20:04
1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