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옥자> 상영 논란에 입 열다
2017년 6월 14일 수요일 | 박꽃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박꽃 기자]
봉준호 감독이 14일(수) 한국에서 열린 <옥자> 아시아 기자간담회에서 영화 상영에 얽힌 논란에 입을 열었다.

<옥자> 상영 불가 원칙을 고수하고 있는 국내 멀티플렉스 극장에 대한 생각을 묻는 말에 봉감독은 기다렸다는 듯 웃으며 “국내 멀티플렉스와 넷플릭스 입장 모두 충분히 이해한다”고 말했다.

“극장업에 종사하는 분들 입장에서 최소한 3주간의 홀드백(극장 상영 후 IPTV 등 극장 이외의 플랫폼에서 서비스되는 데 걸리는 시간)을 주장하는 건 당연하다고 본다”며 <옥자> 상영에 부정적인 태도로 일관 중인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의 주장에 일견 동의하는 모습을 보였다.

다만 “넷플릭스가 주장하는 인터넷, 극장 동시 개봉 원칙 또한 충분히 존중돼야 한다. <옥자>는 넷플릭스 가입자들이 낸 이용료로 만들어진 영화다. 가입자들에게 극장을 찾는 관객이 먼저 영화를 볼 때까지 기다리라고 말하며 우선권을 뺐을 수는 없다”고 말하며 의중을 분명히 했다.
<옥자> 상영 논란이 불거진 원인은 자신의 영화적 욕심에서 찾았다. “넷플릭스가 앞서 제작한 두 편의 영화는 극장에서 개봉한 적이 없다. 때문에 다른 나라의 극장들과 갈등을 빚은 적도 없다. <옥자>가 특이한 경우다. 촬영 단계부터 큰 화면에서 많은 사람이 보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국내 배급사 NEW가 그런 내 생각에 공감했기 때문에 극장 개봉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봉감독은 상영 논란을 부정적으로만 바라보지 않았다. “이번 논란으로 영화계와 극장업계의 규칙이 세부적으로 다듬어질 것으로 생각한다. 프랑스 극장가 역시 칸국제영화제에서 <옥자>가 상영된 다음에야 관련법을 정비했다. <옥자>가 영화계의 기존 규정을 정비하는 데 신호탄으로 작용한다면 의미 있는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옥자>의 칸국제영화제 상영을 두고 강력 반발한 프랑스 극장업계에는 서운한 마음도 표현했다. “영화제에 사람을 초청해놓고 자기들끼리 논란을 벌이니 상당히 민망했다. 미리 관련 규칙을 정리하고 <옥자>팀을 불렀어야 했다”고 말했다. “룰이 생기기 전에 영화가 먼저 도착한 셈이지만, 칸국제영화제의 초반 분위기를 달구는 데 기여했다고 생각하면 즐겁다”며 소감을 전했다.

넷플릭스가 투자, 제작하고 PLAN B가 공동제작한 봉준호 감독의 <옥자>는 6월 29일 넷플릭스와 한국, 미국, 영국 극장가에서 동시에 공개된다.

● 한마디
똑 부러진 봉감독 이야기, 잘 들었습니다.


2017년 6월 14일 수요일 | 글_박꽃 기자(got.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총 0명 참여)
1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