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견된 <옥자> 불법 유출, 넷플릭스는 강경 대응 자제 모드
2017년 6월 29일 목요일 | 박꽃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박꽃 기자]
봉준호 감독의 <옥자>가 넷플릭스-극장 동시 개봉 당일인 29일 오늘, 곧바로 불법다운로드 사이트에 유출됐다. 일각에서는 예견된 사태라는 지적이 나오지만, 넷플릭스는 강경 대응을 자제하는 모양새다.

불법 유출이 처음 있는 일은 아니다. 넷플릭스는 <하우스 오브 카드> 등 앞서 자체적으로 제작한 오리지널 시리즈의 인터넷 P2P 사이트 불법 유출을 경험했다.

넷플릭스 홍보 담당자는 그럼에도 <옥자> 개봉을 앞둔 이달 초, 관련 문제에 대한 대응책을 묻는 말에 “아직까지는 본사에서 받은 대응 지침이 없다”고 답한 바 있다.

실제로 <옥자>가 P2P사이트에 불법 유출된 오늘 또 다른 홍보 관계자도 “불법 파일을 찾아내는 것까지는 가능하지만, 파일을 업로드한 개인에 대한 구체적인 대응 방책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비슷한 답변을 내놨다.

극장 상영이 아닌 자사 인터넷 플랫폼에 공개하는 방식으로 활동하는 넷플릭스 입장에서 불법 유출은 피할 수 없는 숙명과도 같은 문제다. 매번 일일이 대응하기에는 그 수준과 강도를 정하기 쉽지 않은 게 현실이다.

특히 <옥자>는 그간 넷플릭스가 가입자 유치에 어려움을 겪은 한국 시장을 공략하는 작품으로 읽힌 만큼, 앞선 흐름과 마찬가지로 국내 불법 유출에 대한 강경 대응은 자제하는 분위기다.

넷플릭스코리아 관계자는 “미국이나 캐나다와 같이 저희의 서비스가 비교적 오랫동안 서비스된 지역에서는 확연히 불법다운로드가 준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시간이 답’이라고 말했다. 최초 유출자에 대한 법적 조치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봉준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넷플릭스가 600억을 투자한 <옥자>는 오늘 29일 넷플릭스와 3대 멀티플렉스 극장을 제외한 국내 약 80개 극장에서 동시 개봉했다.

● 한마디
불법 다운로드 천국이라고 해도 과언 아닌 한국 영상 콘텐츠 생태계. 그에 대응해야 하는 넷플릭스의 깊은 고민이 느껴지네요.


2017년 6월 29일 목요일 | 글_박꽃 기자(got.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총 0명 참여)
1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