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규동 감독, 김희애, 김해숙 주연 <허스토리> 9월 크랭크인
2017년 8월 25일 금요일 | 김수진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김수진 기자]
민규동 감독의 신작 <허스토리>(가제)가 오는 9월 크랭크인한다.

<허스토리>(가제)는 일본 정부를 상대로 벌인 많은 법정 투쟁 중에 전무후무하게도 일부 승소 판결을 받아내 일본 사법부의 쿠테타로 불리었던 관부 재판 실화를 담았다. 관부 재판은 1992년부터 1998년까지 6년 동안 23회에 걸쳐 시모노세키와 부산을 오가며 피나는 법정 투쟁을 벌인 10명의 할머니 원고단과 그들의 승소를 위해 함께 싸웠던 사람들의 재판 실화다

연출은 <내 아내의 모든 것>(2012), <간신>(2015) 민규동 감독이 맡았다. 김희애는 정부의 도움 없이 자력으로 고군분투하는 원고단 단장 ‘문정숙’ 역을 맡아 여성들끼리의 진정한 연대와 공감을 이끌어내는 강단 있는 리더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또 김해숙은 아픈 사연을 숨긴 채 살아왔지만, 끝내 당당하게 일본 사법부에 맞서는 끈질긴 생존자 ‘배정길’역을 맡았다. 이유영은 극 중 ‘문정숙’과 함께 재판을 돕는 ‘류선영’ 역에 캐스팅됐다. 이외에 예수정, 문숙, 이용녀, 박정자 등 연륜 있는 연기파 배우들이 가세했다.

민규동 감독은 “남성들의 사관인 History가 아니라 여성들이 자신의 목소리로 직접 써내려가는 역사 이야기 Herstory를 통해, 집단의 고통으로 환원될 수 없는 개별 여성들의 생생한 아픔을 다루고자 한다”고 연출 계기를 전했다.

김희애는 "의미 있는 작품을 함께할 수 있어 감사한 마음이다. 나뿐만 아니라 다른 배우, 제작진 모두 많은 고민을 하며 영화를 준비하고 있다. 좋은 모습으로 찾아 뵐 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해숙은 "좋은 작품에 함께 할 수 있어서 너무 기대가 크고 행복 하다. 감독님과 모든 배우, 스태프들이 최선을 다해 좋은 작품으로 찾아 뵙겠다"고 이야기했다.

<허스토리>(가제)는 오는 2018년 개봉 예정이다.

● 한마디
또 다른 의미 있는 역사물의 태동!


2017년 8월 25일 금요일 | 글_김수진 기자(Sujin.kim@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총 0명 참여)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