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자마자 한마디! 조선 시대에 출몰한 흡혈귀, 한층 숙성된 맛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2018년 1월 30일 화요일 | 박은영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박은영 기자]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제작 청년필름(주))(이하 <흡혈괴마의 비밀>) 언론시사회가 1월 29일 오후 2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렸다. 이날 시사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김석윤 감독과 주연배우 김명민, 오달수, 김지원이 참석했다.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은 <조선명탐정: 각시투구꽃의 비밀>(2011), <조선명탐정: 사라진 놉의 딸>(2014)에 이은 시리즈의 세 번째 작품. 전작에 이어 김석윤 감독과 탐정 ‘김민’역의 김명민과 조수 ‘서필’역의 오달수가 다시 뭉쳤다.

극 중 사건의 중심에 위치한 과거를 잃은 채 깨어난 여인 ‘월영’은 김지원이 맡았다. 이외에도 신출귀몰 출몰하는 의문의 괴마로 이민기가, ‘월영’을 노리는 미스터리한 검객으로 김범이 합세하여 극에 활력을 더한다.

한편, 시리즈의 전편들이 공납 비리를 숨기려는 관료들의 음모를 캐내고(<조선명탐정: 각시투구꽃의 비밀>), 조선 경제를 뒤흔드는 불량 은괴 유통 사건의 배후를 쫓는(<조선명탐정: 사라진 놉의 딸>) 등 사회적 부조리를 현실적으로 다뤘다면, 이번 <흡혈괴마의 비밀>에서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추적하고 흡혈괴마의 정체와 숨겨진 음모를 밝히는 과정 등에서 판타지적 요소가 강해졌다.

시리즈의 웃음을 담당해왔던 오달수는 “감독님께서 극 중 <올드보이>의 장도리 신 패러디를 넣어 주셔서 감사하다. 재미있게 잘 나온 것 같다”고 전했다. 또, “이번 편은 스토리가 탄탄하고 웃음과 감동이 잘 조화를 이룬다. 전편에 비해 드라마적 요소가 강해졌다”고 3편인 <흡혈괴마의 비밀>에 대해 소개했다.

한층 코믹해진 명탐정으로 돌아온 김명민은 “아마 우리 현장에 한 번 와보면 ‘좋은 현장’이라는 게 어떤 것인지 실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함께 작업한 동료들에게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새로운 여주인공 ‘김지원’에 대해 “마치 1편과 2편에서도 함께 했던 배우인 양 잘 어울렸다. 이게 바로 <조선명탐정>의 힘”이라고 강조했다.

미지의 여인 ‘월영’으로 시리즈에 처음 합류한 김지원은 “스펙트럼이 넓은 캐릭터라 욕심이 났다”며 “첫 사극이라 걱정이 많았는데 사전에 리딩 연습을 통해 감독님께 도움을 받았고 현장에서는 선배님들의 조언으로 해결해 나갔다. 스크린에서 내 모습을 보는 게 아직 익숙하지 않은데 좋게 말씀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에, 김명민은 “이번 3탄은 김지원의, 김지원에 의한, 김지원을 위한 영화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그녀의 매력과 존재감이 압도적인 영화”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시리즈를 이끌어 온 김석윤 감독은 “처음부터 호흡이 좋았지만 이렇게 3탄까지 나오게 돼서 너무 기쁘다. 더할 나위 없는 좋은 분위기에서 가장 극대화된 호흡으로 작업했다. 촬영하면서는 물론 후반부 편집 작업 과정에서도 만족스러웠다”고 전했다. 또, “무엇보다 지속적인 사랑을 보여준 관객에게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마지막으로 김명민은 “‘조선명탐정’은 외국 히어로물이나 스릴러에서 찾기 힘든 한국화된 웃음과 우리만의 독특한 코드가 있다. 영화를 보는 순간만큼은 무거운 감정을 내려놓고 힐링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장담했다.

<조선명탐정>은 2월 8일 개봉한다.

● 한마디

-두 콤비의 실력은 여전하지만 웃음은 예전만 못하네
(오락성 6 작품성 6 )
(무비스트 박꽃 기자)

- 식상이 아닌 숙성의 길로 접어든 <조선명탐정>시리즈
(오락성 7 작품성 6 )
(무비스트 박은영 기자)

2018년 1월 30일 화요일 | 글 박은영 기자(eunyoung.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총 0명 참여)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