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수영 <막다른 골목의 추억> 캐스팅, 일본서 촬영 중
2018년 4월 11일 수요일 | 박꽃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박꽃 기자]
소녀시대 수영이 <막다른 골목의 추억> 여주인공 ‘유미’역에 캐스팅돼 일본에서 촬영에 돌입했다.

제작사인 영화사조아는 지난 1일(일) 수영 주연의 <막다른 골목의 추억>이 크랭크업 했으며 4월 한 달간 일본에서 촬영될 것이라고 오늘 11일 밝혔다.

수영과 호흡을 맞출 남주인공 ‘니시야마’역은 일본 배우 다나카 슌스케가 맡았다.

<막다른 골목의 추억>은 일본 작가 요시모토 바나나의 동명 단편 소설을 영화화하는 작품이다. 약혼자와 이별하고 막다른 골목에 내몰린 주인공이 낯선 도시로 여행을 떠나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며 상처를 치유한다.

단편영화 <그 후...>로 제8회 아세아태평양대학영화제 감독상을 수상한 최현영 감독의 장편 데뷔작으로, 개봉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 한마디
꾸준히 연기 도전하는 수영


2018년 4월 11일 수요일 | 글_박꽃 기자(got.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총 0명 참여)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