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진흥위원회, 남북영화교류 특별위원회 발족… 문성근, 정우성, 이준익 등 합류
2018년 7월 9일 월요일 | 박꽃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박꽃 기자]

영화진흥위원회가 남북영화교류 특별위원회(이하 ‘남북영화특위’)를 발족하고 문성근, 정우성, 이준익 감독 등 11인의 영화인을 위원으로 위촉해 첫 공식 회의를 진행했다.

영화진흥위원회는 지난 5일(목) “영화계 내외 전문가를 위원으로 위촉하여 그동안 단절되었던 남북 영화 분야 교류 재개를 통해 남북 민족공동체 정서를 공유하고, 남북 영화계의 유대를 조성해 적극적인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남북영화특위는 영화진흥위원회 오석근 위원장과 배우 문성근을 공동 위원장으로 선출하고 이준동 영화진흥위원회 부위원장, 조선희 전 한국영상자료원 원장, 이준익 감독, 배우 정우성, 김조광수 청년필름 대표, 이주익 보람엔터테인먼트 대표, 이진숙 제작자, 김소영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교수, 이우영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등 11명을 위원으로 위촉했다.

다만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3년부터 2008년까지 6년간 유사한 성격의 ‘영화진흥위원회 남북영화교류추진특별위원회’가 운영되었던 만큼 당시 사업계획과 현재까지 추진된 내용을 토대로 실현 가능성이 높은 남북영화교류 사업을 중점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영진위는 밝혔다. 문성근 위원장은 당시 위원 자격으로 합류한 바 있다.

문 위원장은 “남과 북을 이어주는 교량 역할을 영화가 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쉬운 것부터 하나씩 추진할 것이다. 오늘 회의는 무엇보다 영화 교류가 3차 정상회담에서 의제화 되면 큰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의견을 모은 것이 요점”이라고 전했다.

● 한마디
남북 교류에 박차를 가하는 영화계


2018년 7월 9일 월요일 | 글_박꽃 기자(got.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총 0명 참여)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