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국제영화제 상영작, 웨이브 통해 관객과 만난다
2020년 5월 21일 목요일 | 박은영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박은영 기자]
오는 28일(목)일 무관객으로 개막하는 전주국제영화제 상영작 96편(한국영화 54편, 해외영화 42편)을 OTT 플랫폼 ‘웨이브’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전주국제영화제가 국내·국제영화제 최초로 온라인 상영을 실시한다고 밝히며, 오는 5월 28일(목)부터 6월 6일(토)까지 관람할 수 있는 상영작을 공개했다.

한국영화로는 한국경쟁작 11편 가운데 <갈매기>, <괴물, 유령, 자유인>, <나를 찾지 마세요>, <담쟁이>, <바람아 안개를 걷어가다오>, <사당동 더하기 33>, <생각의 여름>, <파견: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 <홈리스> 등 총 9편이 참여한다. 한국단편작에서는 <나의 침묵>, <드라이빙 스쿨> 등 25편 중 24편이 온라인 상영된다.

기성 감독들의 작품을 통해 한국 독립·예술 영화의 흐름을 조망하는 ‘코리안시네마’ 섹션에서는 장편 12편과 단편 9편이 참여한다.

해외영화는 <잠수함이 갖고 싶은 소년>, <천 명 중의 단 한 사람> 등 42편을 온라인 상영 예정이다.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온라인 상영 플랫폼 '웨이브'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온라인 상영 플랫폼 '웨이브'

전주국제영화제 이준동 집행위원장은 “관객들이 영화제에서 작품을 관람하는 것처럼 온라인에서도 전주국제영화제 상영작들의 개별 결제가 가능하다는 점, 그리고 올해 온라인 상영에 참여하는 감독과 제작자들이 가장 염려했던 보안 문제에 대해 오랜 경력을 바탕으로 한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는 점을 우선순위에 두고 웨이브와의 협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태현 콘텐츠웨이브 대표는 “다종 DRM을 바탕으로 강력한 보안 정책을 실시하고 있으며, 상영작 유출 시 유출자가 사용한 기기와 로그를 추적하고 법적 대응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하면서 “웨이브 온라인 상영관에서 안전하게 더 많은 영화를 즐기시기 바란다”고 희망했다.

이번 온라인 관람은 웨이브 홈페이지 또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국내에서만 가능하다. 5월 28일부터 6월 6일까지 한시적으로 진행된다.

웨이브 홈페이지에 접속해 회원가입을 한 뒤, 전주국제영화제 홍보 배너를 통해 상영작 리스트를 확인할 수 있다. 결제는 개별 작품별로 가능하며 한국 장편영화, 해외 장편영화, 한국 단편영화(묶음 상영)는 7천 원, 해외 단편영화는 1편당 2천 원이다.


2020년 5월 21일 목요일 | 글 박은영 기자(eunyoung.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총 0명 참여)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