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위  러브레터
    20자평 포스트
     8.88
  2. 2위  라라랜드
    20자평 포스트
     8.63
  3. 3위  늑대와 춤을: 디 오리지널
    20자평 포스트
     8.59
  4. 4위  굿바이
    20자평 포스트
     8.19
  5. 5위  비긴 어게인
    20자평 포스트
     8.18

마크 왈버그, 재미난 TV 시리즈 만든다
젊고 섹시한 영화스타가 주인공인 코미디 시리즈 | 2004년 7월 1일 목요일 | 심수진 기자 이메일

래퍼→모델→영화배우로 변신을 거듭하던 마크 왈버그가 이제는 TV 시리즈 제작자로 나선다. 뭔가 하니, 오는 7월 18일부터 HBO에서 방영될 예정인 <Entourage>. 스토리는 영화계에 막 첫 발을 내디게 된 젊고 섹시한 남자 배우 ‘빈스’를 중심으로, 그의 주변 인물들의 얘기를 다룬 코미디물이라고.

쌩쌩하고 매력적인 영화스타가 주인공이니, 마크 왈버그가 연기해도 크게(?) 무리는 없을 것 같지만, 빈스 역은 할리우드의 주목받고 있는 신예 스타 아드리언 그레니어(<하트의 전쟁>, <드라이브 미 크레이지> 등)가 맡았다.

이에 빈스가 적절한 선택을 할 수 있게 도와주는 동안 할리우드의 룰을 깨우쳐가는 ‘에릭’ 역에는 케빈 코놀리(<앤트원 피셔>, <존 큐>), 빈스와 같은 드라마에 출연하면서 빛을 잃게 되는 야심있는 배우 역에 케빈 딜런(<도어스>, <플래툰>) 등이 출연할 예정. 총 8개의 에피소드로 구성될, 이 TV 시리즈에서 마크 왈버그는 잠깐 카메오 출연하기도 한다.




(총 0명 참여)
1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