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람안내! 내 삶을 누군가가 먼저 살았다면
평행이론 | 2010년 2월 18일 목요일 | 정시우 기자 이메일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시사회 이후 쏟아지고 있는 <평행이론>에 대한 전문가 리뷰나 평점, 그리고 주위 반응을 살펴보니, 이 영화는 호평보다 혹평 쪽이 훨씬 우세한 모양새다. 그런데 솔직히 말하면 기자는 이 영화를 상당히 흥미롭게 봤다. 단점이 없는 영화라는 말은 아니다. 단점이 있기는 하지만 그 단점들 때문에 눈여겨봐야 할 부분들까지 평가절하 될 작품은 아니라는 얘기다. 이런 경우, 매체 아래에서 글을 쓰는 사람 입장에서 고민이 안 될 수가 없다. 리뷰라는 것이 불특정 다수를 상대한다는 점에서 객관적인 정보 전달에 집중해야 하는 것이 맞지만, 이 또한 어디까지나 기자 개인의 감상과 해석이 침투하는 공간이기에 주관성을 완전히 배재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그래서 <평행이론>을 어떻게 전달할까 하다가, 무조건적으로 남들의 의견에 동조하기보다, 스스로에게 진실 된 글을 쓰는 쪽으로 결론을 내렸다. 그러니, 미리 밝히지만 이 리뷰는 지극히 주관적인 의견임을 인지하길 바란다. 이 평만 믿고 극장 갔다가 낭패 봤다는 소린 하지 마시길. 행여나.

서른여섯의 나이에 최연소 고등법원 부장판사로 승진한 김석현(지진희)은 아름다운 아내와 예쁜 딸 등 뭐 하나 부러울 것 없는 삶을 살고 있다. 그러던 어느 날 “네 가족을 갈기갈기 찢어죽이겠다”는 정체불명의 협박전화가 걸려오고, 얼마 후 아내(윤세아)가 잔인하게 살해되는 사건이 일어난다. 아내를 잃은 충격으로 방황하던 석현은 살인의 배후를 찾던 도중 30년 전 자신과 똑같은 삶을 살았던 남자가 있었음을 깨닫고, 그대로라면 자신의 딸과 사무관도 곧 죽음을 맞게 될 거라는 걸 알게 된다. 이때부터 석현은 예견된 딸의 죽음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기 시작한다.

‘서로 다른 시대의 두 사람이 같은 운명을 반복한다’. 프랭크 마샬이라는 학자에 의해 주장된 페럴렐 라이프(Parallel Life)라는 학설을 바탕으로 한 <평행이론>은 소재 자체의 힘이 굉장히 큰 영화다. 이를 증명하듯 인터넷에서는 링컨과 캐네디를 비롯해, 나폴레옹과 히틀러, 조지아나 스펜서와 다이애나 전 영국 왕세자비, 마를린 먼로와 최진실 등 다양한 ‘평행이론’ 사례들이 영화 개봉 전부터 네티즌들 사이에서 이슈로 떠올랐다. 차별화 된 소재를 조금 더 부각하기 위함인지 영화는 평행이론의 대표적인 사례인 링컨과 케네디의 삶을 몽타주로 엮어 오프닝 시퀀스로 보여주고, 이어 자신이 평행이론의 삶을 살고 있다고 주장하는 노교수(오현경)의 모습을 세련된 화면과 빠른 편집으로 리드미컬하게 이어 붙이며 문을 연다.

이러한 스타트는 꽤 인상적이다. 실제 사건에 대한 스피디한 편집이 작품에 대한 호기심을 한껏 자극하고, ‘미드’식의 세련된 영상이 관객의 주위를 환기시키는데 한 몫 한다. 하지만(단점도 있는 영화라고 밝혔듯) 영화는 본격적인 이야기가 시작되면서부터 힘에 부치는 모습을 여럿 보인다. 예컨대, 평행이론에 처한 주인공의 상황을 알리는 방법이 너무 설명적이고, 이성주의자인 주인공이 운명론적인 평행이론에 수긍하기까지의 과정이 늘어지는데다, 그가 운명을 믿게 되는 계기들 역시 똑 부러진 공감을 주지 못한다. 특히 석현에게 그가 평행이론의 운명 속에 있다고 알린 여기자(오지은)의 갑작스러운 죽음은 매우 뜬금없다. 이렇듯 영화는 짜임새 있는 이야기를 원하는 스릴러 관객들에게 초반부터 너무 많은 약점을 노출시키고 만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작품에 대한 호의를 거두지 않는 이유는 소재에 대한 우직함 때문이다. 영화는 평행이론을 뒤집거나, 해체할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예고된 삶을 끝까지 충실하게 이행한다. 글쎄, 누군가는 이를 두고 영화가 평행이론을 만들어만 두고, 그 규칙을 넘어서려는 시도를 하지 않은 거 아니냐는 의견을 보이기도 하지만, 개인적인 견해로는 이것이 오히려 이 영화만의 차별화된 시도로 보인다. 운명론에 휩싸인 주인공이 그 규칙을 깨는 것이야 말로 뻔한 전개가 아닌가 싶기 때문이다.

그리고 또 하나. “평행이론이 과연 존재할까?”라는 의문 속에 관객을 밀어 넣은 영화는, 이를 교란할 목적으로 ‘음모’를 곳곳에 심어두는데, 그 수법이 꽤나 효과적이다. 자신의 불행이 ‘운명’때문인지, ‘음모’때문인지를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하던 주인공이 정작 자신이 걸어 온 ‘선택’ 앞에서 무너지는 것도 인상적이라 할만하다.

한편 배우들의 연기는 ‘좋거나 혹은 나쁘거나’다. 원톱으로 나선 지진희의 연기는 딱히 깊은 인상을 남기는 것은 아니지만, 극에는 무난하게 묻어나고, 70년 풍의 장발 스타일에 보철을 끼우고 나온 하정우의 우정출연 역시 놀랄 정도는 아니지만, 그 시도는 분명 높이 살만하다. 그리고 빼 놓을 수 없는 이 사람. 평행이론을 믿는 노교수로 분한 오현경은 짧은 몇 신의 출연만으로 오지은, 이종혁, 김세아 등 다소 지지부진한 연기력을 보이는 타 연기자들의 단점을 상쇄시킨다.

2010년 2월 18일 목요일 | 글_정시우 기자(무비스트)    




-Parallel Life. 소재자체가 지닌 참신함
-미드를 연상케 하는 때깔 좋은 영상
-살해 용의자는 누구? 마지막까지 안개 속을 걷는 구나
-인정하자, 몇몇 장면은 너무 허술하다. 스릴러 영화 맞니?
-결정적인 문제! 주위를 둘러보니, 재미없다는 사람 천지
(총 37명 참여)
leena1004
잘 봤어여~   
2010-03-22 13:14
doona09
이거 보고.. 작가의 꿈을 키워나 마냐.. 고민,.. 왜케 뻔한지..   
2010-03-15 15:54
gurdl3
기대되요~!   
2010-03-03 18:51
leena1004
잘봤습니다^^   
2010-03-03 10:25
wlngss
기대됩니다   
2010-03-02 16:11
wjddkgks
잘봤어요   
2010-03-01 18:59
kwyok11
재미없다는 사람 천지..라는 평을 보니 보고 싶지가 않은..
그런데 오락성 별점은 7..??
  
2010-02-28 09:51
kisemo
잘봣네요..   
2010-02-27 15:06
1 | 2 | 3 | 4 | 5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