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들 잔치만 요란하다 (오락성 6 작품성 5)
미쓰 GO | 2012년 6월 21일 목요일 | 김한규 기자 이메일

집에서 자장면 하나 배달시키지 못할 정도로 대인기피증이 심한 천수로(고현정). 어느날 그에게 일생일대 큰 일이 벌어진다. 한 수녀의 심부름으로 사랑의 메신저가 된 천수로가 마약 사건에 연루된 것. 비리 경찰 성반장(성동일)과 소형사(고창석), 마약조직 보스 사영철(이문식), 범죄조직 보스 백봉남(박신양)은 공중분해 된 마약과 돈을 되찾기 위해 천수로의 행방을 좇는다. 위험에 처한 그를 지켜주기 위해 ‘짠’하고 나타난 흑기사 아니 홍기사 빨간구두(유해진). 사영철을 잡기 위해 잠입한 위장 경찰 빨간구두는 천수로를 지켜주겠다는 일념 하에 고군분투한다. 천수로는 자신을 위해 몸을 던지는 빨간구두에게 사랑을 느낀다.

고현정, 유해진, 성동일, 이문식, 고창석, 박신양까지. 배우들만 보면 <어벤져스> 부럽지 않다. <미쓰 GO>의 장점은 배우들에게 기인한다. 이들이 한 영화에 출연한다는 것 자체가 큰 매력인 셈. 일단 여타 작품에서 강한 여성상을 보여줬던 고현정이 카리스마를 버리고, 소심한 여자로 탈바꿈했다. 유해진이 사랑하는 여자를 끝까지 지키는 남자로 나왔다는 것도 새롭다. 특히 고현정과 유해진의 러브라인이 형성되면서 영화의 재미를 더한다. 여타 배우들은 전작의 캐릭터를 답습하는 경향이 보이지만 자신이 출연하는 분량은 확실히 책임진다.

영화는 범죄 스릴러와 천수로의 성장담을 주축으로 이야기를 구성한다. 하지만 이야기 자체가 배우들의 역량을 끌어올리지는 못한다. 마약 거래를 둘러싼 이들의 두뇌 게임은 좀처럼 긴장감이 느껴지지 않는다. 게임을 고조시키는 것에만 열중한 나머지 이야기의 견고함은 뒷전이다. 마약과 돈을 손에 넣으려는 인물들의 욕망을 드러내는 건 좋지만, 배우들의 연기에만 기대려는 연출력은 재미를 떨어뜨리고 만다. 소심했던 천수로가 자신의 트라우마를 이겨내고 새로운 삶을 살아간다는 과정 또한 이야기의 힘이 부족해 마음에 와 닿지 않는다. 결과적으로 첫 상업영화로 뛰어든 고현정에게 <미쓰 GO>는 그리 좋은 시작점이 되지 못할 듯하다.

2012년 6월 21일 목요일 | 글_김한규 기자(무비스트)     




-배우들의 만찬, 맛 좋다
-정우성, 이병헌에게 뒤지지 않는 쾌남 유해진
-배우들의 좋은 연기력을 살리지 못하는 연출력
-범죄 스릴러다운 면모는 찾아보기 힘들다
(총 2명 참여)
cjwook
"달마야 놀자" 그 감독이 만든 영화 라고는 믿을 수 없는 총체적 부실의 졸작.   
2012-07-02 21:48
ssundo3
무얼 보여주려한 건지..쓴웃음만 가득 ...어처구니들의 잔치...그래도 유해진씨의 연기는 좋았어요^^*   
2012-06-21 22:48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