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쌤과 여덟 명의 소녀, 땐뽀에 도전하다 (오락성 5 작품성 4 )
땐뽀걸즈 | 2017년 9월 25일 월요일 | 박은영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 박은영 기자]
감독: 이승문
배우: 이규호, 김현빈, 박시영, 박혜영
장르: 다큐멘터리
등급: 12세 이상 관람가
시간: 85분
개봉: 9월 27일

시놉시스
구조조정이 시작된 조선소에 취업을 준비하는 거제여상 학생들. 그곳에 다른 꿈을 꾸는 소녀들이 있다. 완뚜쓰리뽀 앤 완뚜쓰리뽀, 열여덟 소녀들의 '땐뽀' 도전은 성공할 수 있을까.

간단평
조선업계에 불어닥친 불황의 직격탄을 맞은 거제도에 자리한 이름도 예스러운 ‘거제여자상업고등학교’. 이곳에서 취업준비를 시작한 18세의 고등학교 2학년 소녀들이 체육쌤을 중심으로 뭉쳤다. 동아리 땐뽀반(스 스츠)에서 전국 대회에 출전하기로 한 것! 그 과정이 결코 쉽지는 않다. 스텝은 따로 놀고 웨이브는 몸이 잘 따라주지 않는다, 그렇다고 연습시간이 충분한 것도 아니다. 그럼에도 이들이 계속할 수 있는 건, 정말 춤추는 것이 좋기에, 아빠처럼 끌어주는 체육쌤이 있기에 공부는 비록 잘하지 못 해도 땐뽀만은 잘 하고 싶기 때문이다. <땐뽀걸즈>는 연출의 개입을 최소화하며 소녀들의 일상과 도전 과정을 따라간다. 여기에 불황의 여파가 가져온 가족사와 소녀의 개인적 사연 등을 살며시 언급하고 있다. 하지만 전후 사정과 여덟 명의 소녀에 대한 소개가 부족한 것도 사실이다. ‘KBS 스페셜’의 에피소드로 처음 소개된 후 다큐멘터리 영화로 재가공한 작품. 연출은 이승문 PD가 맡았다. 극 중 영원한 땐뽀파더, 이규호 체육선생님은 10년째 땐뽀 동아리를 운영하고 있다.

2017년 9월 25일 월요일 | 글 박은영 기자( eunyoung.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나에게도 저런 시절이? 학창시절 열정을 다시 불러 오고 싶은 분
-댄스스포츠 배우고 싶은데 망설였다면, 도전하시길!
-‘인간 극장’류의 사람 사는 아야기 좋아한다면
-‘땐뽀’? 새로운 춤 이름인가? 춤 구경 실컷하길 기대했다면
-전후 사정 이해하고 소녀들 식별할 즈음 엔딩을 맞을지도
-기본적으로 타인의 이야기에 관심 1도 없는 분
(총 0명 참여)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