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상가 손예진, 인질범 현빈의 핑퐁 게임 (오락성 6 작품성 6)
협상 | 2018년 9월 19일 수요일 | 박꽃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박꽃 기자]
감독: 이종석
배우: 손예진, 현빈
장르: 범죄
등급: 15세 관람가
시간: 114분
개봉: 9월 19일

시놉시스
서울지방경찰청 소속 경위이자 범죄 전문 협상가 ‘하채윤’(손예진)은 영문도 모른 채 의문의 상황실에 투입된다. 스크린 앞에서 마주한 건 태국 현지에서 인질극을 벌이는 무기 밀매업자 ‘민태구’(현빈) 일당! 기자와 경찰을 인질로 삼은 그들이 체포될 때까지 시간을 끌어야 하는 ‘하채윤’은 협상 도중 예상치 못한 국정원의 개입에 부딪히고, ‘민태구’와 연관된 검은 커넥션까지 알게 되는데…

간단평
마치 실시간 중계처럼, 협상가와 인질범이 스크린을 사이에 두고 협상의 언어를 주고받는 <협상>은 인질범을 진정시키고 인명 피해를 막아야 하는 손예진과 그런 그를 압박해 자신이 원하는 무언가를 얻어내려는 현빈의 대결이다. 주연 배우가 직접 대면하지 않음에도, 말 한마디와 행동 하나에 서로 반응하며 상황을 진행시키는 스크린 앞 전개가 꽤 몰입력 있는 편이다. 마치 핑퐁 게임을 하듯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긴장감을 유지한다. 다만 사건이 검은 커넥션에 얽혀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부터는 흥미진진하던 초반의 협상 게임이 점차 평범한 범죄 드라마로 변질되고 만다. 스크린을 벗어난 두 주인공이 실제로 맞닥뜨리는 순간 영화의 온도는 최고조에 오르지만, 관객 입장에서는 돌연 애절해진 그들의 감정을 납득할 만한 계기가 다소 부족할 듯싶다. 비록 뻔하게 느껴질지언정 웃음과 감동으로 대중 정서를 휘어잡는데 만큼은 능하던 JK필름의 색깔도 찾아보기 어렵다. 전반적인 영화 톤이 담백해졌다고 볼 수도 있겠지만 <국제시장>(2014)이 보여준 한국적 신파의 힘이나 <공조>(2016)가 보여준 타율 높은 웃음에 비하면 강점이 불명확한 감이 크다.

2018년 9월 19일 수요일 | 글_박꽃 기자(got.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 <비밀은 없다> <덕혜옹주> <지금 만나러 갑니다>까지 날이 갈수록 연기 잘하는 손예진 믿고 보는 편이라면
-- <공조> <꾼>에 이어 또다시 오락성 강한 작품 선택한 현빈의 행보, 이번엔 심지어 악역? 기대된다면
-- 마음에 남는 강력한 한방!을 기대한다면 어딘지 모르게 특색 부족한 느낌도
-- 초반 협상까지는 냉철하고 흥미진진한데… 뒤로 갈수록 뜨거워지는 영화적 온도에 오히려 마음 식어버릴 가능성도
(총 0명 참여)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