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반 치매 걸린 노부부, 사랑으로 보듬는 마지막 순간들 (오락성 5 작품성 5)
로망 | 2019년 4월 3일 수요일 | 박꽃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박꽃 기자]
감독: 이창근
배우: 이순재, 정영숙, 조한철, 배해선, 이예원
장르: 로맨스, 멜로
등급: 전체 관람가
시간: 112분
개봉: 4월 3일

시놉시스
평생 택시 운전으로 가족을 먹여 살렸지만 성미가 괴팍한 75세 할아버지 ‘조남봉’(이순재)은 71세 아내 ‘이매자’(정영숙)를 무시로 핀잔 주고 하대한다. 어느 날 45년간 결혼 생활을 한 ‘이매자’가 치매에 걸렸다는 사실을 알고, 아들 내외(조한철, 배해선)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선에서 아내를 돌보겠다고 마음먹는데… 큰일이다! 자신마저 치매에 걸렸다는 사실을 깨닫고 만다.

간단평
가부장적이고 괴팍한 남편의 식사와 빨래를 평생 책임지고, 노년에는 손녀 양육까지 감당하던 여인이 결국 치매에 걸린다. 예상 가능한 시나리오는 딱 여기까지다. 흐르는 세월 앞에 노쇠한 남편마저 치매라는 마수에 걸리고 만다. 동반 치매라는 암담한 소재를 다루는 <로망>은 기억을 잃어가는 노부부가 불완전한 서로를 의지해가며 여생을 버텨내는 과정을 그린다. 한 집에 들어박혀 방 문을 걸어 잠그고, 빼곡한 메모를 이곳저곳에 붙여가며, 불쑥 기억이 돌아오는 순간마다 서로의 안부를 확인하는 두 배우(정영숙, 이순재)의 내공이 녹아든 작품이다. 치매 환자 때문에 가족이 감당해야 하는 상황들을 묘사하는 방식이 썩 새롭지 않고, 에피소드가 전개되는 호흡도 느린 편이라 종종 지나치게 잔잔한 느낌을 준다는 건 약점이다. 다만 옳든 그르든, 자기에게 주어진 역할에 한평생 충실해 온 두 노년이 자식 세대에 '폐 끼치지 않고' 삶의 마지막을 맞이하려 한다는 이야기는 분명 삶에 관한 묵직한 감정을 남긴다. 이창근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2019년 4월 3일 수요일 | 글_박꽃 기자(got.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동반 치매, 말만 들어도 암담하다면… ‘국보급 연기 경력’ 자랑하는 정영숙, 이순재의 따뜻한 연기 덕에 온기 잃지 않는 작품
-부모님, 조부모님 치매로 마음앓이 해본 적 있는 당신이라면, 자신의 괴로움보다 더 극심했을 ‘당사자의 고통’ 그려보는 계기 될 수도
-치매 걸린 주인공을 소재로한 드라마나 영화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묘사들, 그 수준을 넘어선 새롭고 독특한 세계를 기대한다면
-아내 무시하고 하대하는 할아버지, ‘그 시절 부부는 다 그랬다’는 걸 받아들이기에는 ‘너무 젊은’ 관객이라면 초장부터 공감 어려울 지도
(총 0명 참여)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