찜(1998)


[인터뷰] 흔들린 여심, 다시 차오르다 이내 넘쳐흐르다. <모던보이> 김혜수 08.10.01
억지스러운 전개가 아쉽다 ★★★☆  anseup 09.07.23
연상에 대한 열정이 풋풋하게 다가온다 ★★★  karl4321 08.12.05
재밌었다... ★★★☆  isquare 08.04.28



화장품 회사 향수연구원으로 일하고 있는 커리어 우먼 채영은 운명같은 사랑을 기다리며 서른을 넘긴 고집쟁이 노처녀. 한편 중학교 시절부터 친구의 누나인 채영만을 짝사랑해온 준혁은 방송국 어린이 프로의 조연출자로 그녀, 채영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지 하겠다는 각오로 살아간다. 주위 사람들 가운데 마지막 남은 미혼이었던 친구의 결혼소식이 채영에게 들려오면서, 아직도 혼자인 자신의 모습에 우울해하던 채영은 과음을 하고 그날 준혁은 채영에게 뜻밖의 오해를 사고 만다.

삶의 희망이었던 채영을 볼 수 없게 된 준혁은 하루에 한번만이라도 그녀를 볼 수 있게 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그런 준혁을 보다못한 한 분장사 선배가 뜻밖의 제안을 건넨다. 바로 여장을 하고 채영의 친구로 접근한다는 기상천외의 작전. 연인이 될 수 없다면 친구로라도 그녀의 곁에 있고 싶던 준혁은 여장을 하고 그녀에게 접근한다. 활달한 성격의 채영은 차분하고 여성스러운, 자신과 동명이인인 그녀에게 호감을 가지고, 서로의 사이가 많이 가까워졌을 무렵 채영의 앞에 성민이라는 남자가 나타나는데...



(총 6명 참여)
apfl529
기대해야되남?     
2010-06-10 01:03
joynwe
안재욱 씨 영화 별로 없지만 몇 편 나름 괜찮다...     
2007-11-18 01:04
cats70
안재욱씨 변신이 재밌죠     
2007-11-07 12:37
remon2053
배우들의 연기가 돋보였던 영화로 꽤 좋았다.     
2007-07-23 08:22
bjmaximus
안재욱의 여장 넘 아니었다     
2006-10-01 14:41
imgold
김혜수보다 더 호리호리했던 안재욱. 어쩌자고 이런 영화를찍은건지..둘.다.-_-ㅋ     
2005-02-11 18:26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