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디악(2007, Zodiac)
제작사 : Warner Bros., Paramount Pictures, Phoenix Pictures / 배급사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수입사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 공식홈페이지 : http://www.zodiacmovie.co.kr

조디악 예고편

[스페셜] <소셜 네트워크> 지금 소셜 네트워크 하고 있습니까? 10.11.17
[스페셜] 연쇄살인마 '조디악'과 함께 귀환한 테크니션 '데이빗 핀처' 07.08.14
지루한미국살인마잡히지않은현실 yunjung83 10.02.18
대실망. tansil87 08.05.01
중후반즈음부턴 거의 이해못함 ㄷㄷ; 극장서 쉼없이 봤으면 참 지루했을뻔 ★★★  tree 17.09.24
영화로 하기엔 너무 솔직하고 너무 퀄리티가 높았다. ★★☆  intocbmass 16.11.13
겁내 지루함... 사실상 스릴러라 볼수없고 그냥 드라마 인듯. ★  airmarine8 15.09.02



“신문 1면에 이 암호를 내보내라. 이 암호는 곧 내 신원이다.
오후까지 암호를 신문에 내지 않으면 오늘 밤부터 무차별적인 살인을 저지를 것이다. 주말 내내 밤거리를 누비며 12명을 죽일 것이다.”

-1969년 8월 1일, 조디악 킬러의 첫 번째 편지

1969년 8월 1일, 샌프란시스코의 3대 신문사인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 샌프란시스코 이그재미너, 발레호 타임즈 헤럴드 앞으로 한 통의 편지가 배달된다.
“친애하는 편집장께, 살인자가 보내는 바요…”라는 문장으로 시작하는 이 편지에는 1968년 12월 20일 허만 호숫가에서 총에 맞아 살해된 연인, 1969년 7월 4일 블루 락 스프링스 골프코스에서 난사 당해 연인 중 남자만 살아남았던 사건이 자세하게 서술되어 있었다. 그가 편지에 적힌 단서들은 사건을 조사한 사람 혹은 범인만이 알 수 있는 사실이었다.

신문사의 업무는 일대 마비가 된다. 희대의 살인마 잭 더 리퍼 이후 언론에 편지를 보내 자신의 신원에 대한 단서를 던지며 경찰을 조롱하는 살인범은 처음이기 때문. 범인은 함께 동봉한 암호문을 신문에 공개하지 않으면 살인을 계속하겠다고 협박한다. 그리스어, 모스 부호, 날씨 기호, 알파벳, 해군 수신호, 점성술 기호 등 온갖 암호로 뒤범벅된 이 암호문을 풀기 위해 CIA와 FBI, NIA, 해군정보부, 국가안전보장국의 전문가들이 동원되지만 풀리지 않았다. 신문에 게재된 이후 어느 고등학교의 교사 부부가 암호를 풀어 범인에 대한 실마리를 제공한다. 이어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의 삽화가이자 암호광인 로버트 그레이스미스(제이크 질렌할)가 1932년에 만들어진 영화 <가장 위험한 게임(The Most Dangerous Game)>을 참조해 살인의 숨겨진 동기를 해독하게 된다. 경찰은 범인이 자신의 별명을 ‘조디악’이라고 밝히자 그를 ‘조디악 킬러’라고 명명하고 수사에 착수한다.

조디악 킬러의 편지와 협박이 이어지는 가운데, 1969년 9월 27일 나파 카운티에서 젊은 연인이 두건을 쓰고 총과 칼로 무장한 채 나타난 조디악 킬러에게 습격 당해 여자는 칼에 찔려 살해되고 남자는 죽음의 문턱에서 살아남는 사건이 발생한다. 한 달 후인 10월 11일, 프레시디오 하이츠 부근에서 택시운전사가 총에 맞아 사망하고 3일 후 조디악은 이 역시 자신의 짓이라며 택시운전사의 셔츠조각과 함께 다섯 번 째 편지를 보낸다. 그러나 그 편지는 이제껏 보낸 어떤 편지보다도 끔찍하고 섬뜩한 내용을 담고 있었다. 사건 당일 경찰이 자신을 검거할 수 있었을 뿐만 아니라, 다음에는 스쿨버스에서 내리는 학생들을 기다렸다가 죽이겠다는 것.
샌프란시스코는 말 그대로 공포에 싸인 도시로 변한다.

사건은 커져만 가고, 그레이스미스와 크로니클의 간판기자 폴 에이브리(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샌프란시스코 경찰청 강력계 경위 데이빗 토스키(마크 러팔로)와 윌리엄 암스트롱 경위(안소니 에드워즈)는 수사를 진행할수록 사건에 집착하게 된다.

“…언제 살인을 할 것인지에 대해 더 이상 그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겠다. 앞으로 저지를 살인은 단순강도나 우발적인 살해, 사고 등으로 보일 것이다. 너희들은 날 잡지 못한다. 난 너희보다 영리하니까…”
-1969년 11월 9일, 조디악 킬러의 일곱 번째 편지-

하지만 조디악은 추적 망을 피해 더 많은 협박을 담은 편지를 통해 조롱을 퍼부으면서 언제나 한 발 앞서 있었다. 그리고 범인이 보낸 편지들은 그레이스미스, 에이브리, 토스키, 암스트롱, 네 명의 인생을 뒤집어 놓는다. 집요하게 조디악 킬러를 쫓던 그레이스미스의 결혼생활은 엉망이 되고 토스키는 자작극의 루머까지 뒤집어 쓰며 불명예를 당한다. 암스트롱은 좌절한 채 수사를 포기하고 에이브리는 약물중독으로 폐인이 되어 신문사를 떠났다.

조디악은 더 이상 공격 대상을 밝히지 않았다. 모방범죄가 전국에서 속출했고 유력 용의자는 거리를 활보했다.
시간이 흘러 사람들의 기억 속에 조디악의 존재가 잊혀져 가고 있다.
그러나 그레이스미스는 범인의 추격을 포기하지 않았다.



(총 52명 참여)
katnpsw
예전작에 비해 평이 별로인 것 같지만 개인적으로 감독팬이라서인지
굉장히 재밌게 보았다.     
2010-09-14 14:30
apfl529
오오오오오오오~~`     
2010-07-29 01:32
ninetwob
헐리우드식 '살인의 추억'     
2010-06-18 00:07
apfl529
무슨 영화??     
2010-05-08 22:21
psyhj8749
데이빗 핀처의 걸작. 요원하기만 하던 진실과 정의를 쫓던 그들의 복잡다단한 면면 하나하나 섬세히 포착해낸 연출력에 경배를.     
2010-03-12 21:18
apfl529
뭔가... 알 수 없는,ㅋㅋ     
2010-02-24 22:02
kisemo
기대     
2010-01-25 16:00
eomdori
데이빗 핀처만의 긴박함이 없다     
2009-09-28 13:50
cwbjj
실화라서 더 스릴있었다!     
2009-04-02 02:56
zeros6661
dvd로 봤는데 재밋어요 사건진행되는데 긴박하진 않지만,,,몰입감은 상당합니다 대사집중해서 들어보면,,,아주 재맛어요 추천합니다     
2008-08-30 20:34
1 | 2 | 3 | 4 | 5�������� ��������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