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  러브레터
    20 Ʈ
     8.88

블랙북(2006, Black Book / Zwartboek)
배급사 : (주)프라임 엔터테인먼트
수입사 : (주)유레카 픽쳐스 / 공식홈페이지 : http://www.blackbook.co.kr

블랙북 예고편

[뉴스종합] '이장과 군수', 습자지 한 장 차이로, '300' 전사 누르다 07.04.02
[리뷰] 관람안내! 용감한 노장의 귀환 07.03.26
영화의 상황마다 몰입하게 만드는 영화 sunjjangill 10.08.03
블랙북 인간군상의 적나라함이 보여지는 영화 wodnr26 09.01.09
시종일관 흡인력 있게 전개되는 이야기 ★★★★  yserzero 21.04.22
2시간이 넘는 런닝 타임에서 한시도 눈을 뗼수 없을 정도로 치밀한 스토리가 좋았고 보기 ★★★★  penny2002 17.12.25
감독이 폴 버호벤이다!. ★★★  wfbaby 14.05.02



전쟁, 사랑, 음모.. 당신을 흥분시킬 기적 같은 실화!!

탈출을 시도하던 레이첼의 가족은 적군에게 발각되어 모두 죽고, 그녀만 홀로 살아 남는다. 더 이상 잃은 것이 없다고 여기며 하루 하루를 보내던 그녀에게 적군의 본지로 침투할 스파이의 임무가 주어진다. 이 후, 자신의 매력과 기지를 십 분 발휘해 적군 장교 문츠의 연인이 되는 데 성공한 레이첼은 그의 사무실에서 일을 하게 된다. 그곳에서 그녀는 도청 장치를 설치하는 등 중요한 임무를 수행하며 본격적인 스파이 임무를 수행한다.

배신도 복수도 덮어버릴 세기의 로맨스가 시작된다!

레이첼은 중요한 스파이 임무 수행으로 혁혁한 공을 세우지만 점점 문츠 장교를 진심으로 사랑하게 된다. 문츠 장교 또한 레이첼이 스파이라는 사실을 눈치채고도 그녀를 매몰차게 뿌리치지 못하는데… 그러나 이런 그들의 애틋한 사랑을 전쟁이라는 잔인한 현실은 용서하지 않는다. 레이첼이 동지들을 구출할 최후의 임무를 전달받게 되고, 그 작전이 시작되던 날, 그들을 감싸고 있던 엄청난 음모가 그 실체를 드러내면서 뜻하지 않은 새로운 반전을 맞이하는데…



(총 87명 참여)
penny2002
2시간이 넘는 런닝 타임에서 한시도 눈을 뗼수 없을 정도로 치밀한 스토리가 좋았고 보기 불편하지 않은 노출 연기도 시선을 끈다.     
2017-12-25 15:29
kisemo
보고싶어요     
2010-01-27 15:32
cwbjj
실화라서 씁쓸하다...     
2008-12-05 04:42
bjmaximus
극장에서도 보고 극장판 삭제판이라길래 무삭제판도 보고..     
2008-10-09 09:31
fatimayes
추천     
2008-05-10 10:25
st0helena
좋았던 영화~     
2008-05-06 22:55
aesirin
여배우의 연기가 참 좋았고..
긴장감이 좋았다.     
2008-04-25 01:01
wizardzean
진지한 영화네요     
2008-03-27 13:26
codger
이정도면 명작이라 할만하군     
2007-12-22 01:32
ranalinjin
평이 너무 했다;ㅋㅋ 정말 괜찮은 영환데.     
2007-12-13 21:57
1 | 2 | 3 | 4 | 5다음으로 다음으로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