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위  분노의 질주
    20자평 포스트
     7.71
  2. 2위  500일의 썸머
    20자평 포스트
     6.94
  3. 3위  마세티 킬즈
    20자평 포스트
     5.35

키다리 아저씨(2005)
제작사 : (주) 유빈 픽쳐스, (주) 웰메이드 Ent. / 배급사 : CJ 엔터테인먼트
공식홈페이지 : http://www.cjent.co.kr/kidarilover/
이미지 더보기
  • 등급
  • 12세 이상 관람가
  • 시간
  • 98 분
  • 개봉
  • 2005-01-13

키다리 아저씨 예고편

[리뷰] 키다리 아저씨 05.01.13
[인터뷰] 하얀 눈처럼 밝고 당당한 그녀 - 하지원 04.12.31
키다리 아저씨 sunjjangill 10.10.01
키다리 아저씨 yiyouna 09.06.30
이렇게 할 수 있을까? ★★★☆  w1456 14.09.06
이런사랑이 정말 있을까 ★★★★☆  adenia 11.01.25
내게도 키다리 아저씨가 있었으면 좋겠네요..^^ 내용은 별루 ★★★  cyddream 10.05.11



to. 키다리 아저씨에게

“언젠가 이루어질 아저씨와의 만남에 대한 기대가 저를 설레게 합니다.”
 어린시절, 어머니는 저의 작은 손톱에 예쁘게 봉숭아 꽃물을 들여주면서 첫눈이 올 때까지 이 꽃물이 지워지지 않으면 첫 사랑이 이루어 진다는 아름다운 얘기를 들려 주셨답니다. ‘사랑’이 뭔지도 모르던 시절부터 저는 그 ‘첫사랑’이라는 것에 대한 남모를 설레임과 부모님의 따뜻함이 세상 전부였답니다. 하지만 그 시간도 오래지 않아 저는 혼자가 되었고… 어렵고 힘든 하루하루이지만 저에게는 항상 저를 지켜봐 주시고 도움의 손길을 보내두시는 고마운 분이 계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저, 이 방송국이 점점 좋아지려고 해요."
제가 드디어 아저씨의 소중한 도움으로 꿈에 그리던 방송작가가 되어 새로운 방송국으로 출근하게 되었습니다. 같은 방송국에서 일하는 이 PD님의 도움으로 방송국 가까이에 좋은 집을 구하게 되었고 집안에 텐트를 치고 사는 재미있는 친구 쫑(신이 分)과 함께 살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오늘 방송국에서 너무 가슴 떨리는 일이 있었습니다. 딱 저의 이상형인 남자를 보게 되었습니다. 자료실에서 일하는 김준호(연정훈 分)라는 사람인데요, 창피하게도 엘리베이터 안에서 너무 쑥스럽게 마주쳤지 뭐예요…

”가지 않는 시간, 보내지 못한 편지…??”
우연히 오늘 이전 집주인이 남기고 간 컴퓨터를 쓰다가 신기한 메일을 보았습니다. 아웃룩을 통해 도착한 ‘보내지 못한 편지'라는 제목의 이메일. 속에는 차마 고백하지도 못한 너무나 슬프고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가 하나하나 담겨 있었습니다. 저는 저에게 도움을 주었던 ‘키다리 아저씨’처럼 메일 속 슬픈 사랑의 주인공을 찾아 이전 집 주인의 사랑을 전해주기위해 메신저가 되어 주기로 마음먹었습니다. 라디오 방송 사연으로 메일 주인의 사랑을 전하다 보면 누군가 그 마음을 알게 되지 않을까요?

“저도 이제는 사랑을 시작하려나 봐요...
아저씨에게도 이 사람을 꼭 소개해 드리고 싶어요”
요사이 부쩍 준호씨와 계속 마주치게 되는 건 무슨 인연일까요? 점점 자료실 가는 일이 많아 지네요. 의외로 자상한 면을 가진 것 같으면서도 신비함이 있는 이 남자…
왠지 이 사람에게 제 마음이 향해가네요.



(총 36명 참여)
ninetwob
사랑은 가까운 곳에     
2010-09-12 02:27
apfl529
다큐멘터리.     
2010-09-08 00:39
kisemo
기대     
2010-02-07 14:05
cgv2400
재미없지는 않앗지만
잔잔한..     
2009-12-15 11:27
yiyouna
생각보다 재밌어서 놀랐던 영화     
2009-06-30 19:04
shelby8318
재밌어요. 진짜 여러 번 봤어요. 하지원 좋아!!     
2009-01-08 16:21
wizardzean
볼만해요     
2008-03-21 11:30
kwyok11
좋아요~~     
2008-02-07 09:58
suksuk85
정말 동화같은 분위기..ㅋ     
2008-01-06 23:47
happyday88ys
볼만해요.     
2007-12-28 23:48
1 | 2 | 3 | 4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