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행자> 조재현 쓴 소리를 내뱉다.
2009년 11월 11일 수요일 | 김한규 기자 이메일


<집행자>의 조재현이 불공정한 상영방식에 대해 입을 연다. 조재현은 오늘 12일 오후 2시 프레스 센터 기자 회견실에서 <집행자>의 교차상영결정에 대한 기자회견을 갖는다.

<집행자>는 12억 5천만원이라는 저예산 제작비로 만들어지고, 중소 배급사(스폰지/실버스푼)의 배급으로 개봉한 작품이다. 교도관의 시점에서 사형제도를 바라본다는 소재의 특이성과 배우들의 호연으로 관심을 모은 <집행자>는 247개라는 적은 상영관수에도 불구하고 첫 주 20만 관객을 돌파했다. 그러나 이번주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2012가 개봉함으로써 극장측은 더 많은 수익창출을 위해 <집행자>를 교차상영(극장측에서 관객이 적게 오는 아침이나 낮시간, 늦은 밤시간에 하루 2~3회 상영하는 행위)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제작사측은 “극장의 결정에 따라야만 하는 중소 배급사의 현실과 더불어 작품성은 있지만 블록버스터영화에 밀릴 수 밖에 없는 저예산 영화의 보호를 위해 기자회견을 갖는다”고 밝혔다.

<집행자>는 기자회견 이후 유인촌 장관에게 탄원서를 제출하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를 방문할 예정이다.

2009년 11월 11일 수요일 | 글_ 김한규 기자(무비스트)

(총 17명 참여)
kisemo
잘봤어요   
2010-03-12 19:43
youha73
잘봣습니당   
2010-02-13 14:43
scallove2
잘봣습니당   
2010-02-05 22:03
pretto
잘 읽었습니다 ^^   
2010-01-30 17:05
egg0930
안타깝네요   
2009-11-18 22:49
withyou625
글쎄..그래도 좀   
2009-11-18 21:53
monica1383
관객이 안 보러 가는 영화이니
극장 측에선 당연 교차상영 결정 내리지   
2009-11-14 19:31
mvgirl
상업적으로 변해가는 극장들의 횡포   
2009-11-14 18:46
1 | 2 | 3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