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4주차 국내 박스오피스. 7공주파 <써니> 정상 탈환
2011년 6월 27일 월요일 | 정시우 기자 이메일

<써니>의 저력이 놀랍다. 27일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의 집계에 따르면 <써니>는 24일부터 26일까지 주말동안 전국 462개 스크린에서 32만 8,511명을 모으며 박스오피스 1위를 탈환했다. 이는 3주 만에 정상을 탈환한 <과속스캔들>과 비슷한 양상으로, 개봉 직후 2주간 1위에 올랐다가 <캐리비안의 해적 : 낯선 조류> <쿵푸팬더 2>에 1위 자리를 내줬던 <써니>는 5주 만에 다시 정상에 오르는 흥행 뒷심을 발휘했다. 현재까지 <써니>의 누적관객수는 572만 6,856명으로 600만 관객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4주 연속 1위를 차지했던 3D 애니메이션 <쿵푸팬더 2>는 2위로 순위 하락했다. 하지만 같은 기간 전국 24만 90명을 더하며 누적관객 482만 9,088명을 기록, 전작이 세운 역대 국내 애니메이션 최고 흥행기록(467만명)을 돌파했다. 윤계상, 김규리 주연의 <풍산개>도 출발이 좋다. 김기덕 감독이 제작한 저예산 영화 <풍산개>는 23만 9,387명을 동원하며 개봉 첫 주 만에 손익분기점을 넘어섰다. 잘 알려졌다시피 <풍산개>는 배우ㆍ스태프들 전원이 노개런티로 참여한 작품이다. 대신 영화에 참여한 이들 모두가 흥행에 따라 배당금을 받기로 돼 있어, 배우ㆍ스태프들로서는 영화의 흥행소식이 그 어느 때보다 반가울 듯하다. 4위는 22만 8,618명을 동원한 <엑스맨 : 퍼스트 클래스>다. 누적 관객 233만 5,616명으로 <엑스맨> 시리즈 국내 흥행 기록을 갱신해 가는 중이다.

5위부터의 기록은 그리 좋지 못하다. <화이트 : 저주의 멜로디>가 9만 8,590명으로 5위에 오른 가운데, 스티븐 스필버그와 J.J. 에이브럼스의 만남으로 화제를 낳은 <슈퍼 에이트>가 8만 6,734명 관객 동원에 그치며 2위에서 6위로 4계단이나 떨어졌다. 3D 영화 <그린랜턴 : 반지의 선택>은 처참한 수준이다. 2만 6,139명의 선택에 그치며 9위로 순위 하락했다. 현재까지의 누적관객수는 20만 7,554명. ‘충격적인 성적’이라는 표현이 지나치지 않아 보인다. 이 밖에 한국애니메이션 <소중한 날의 꿈>이 개봉과 동시에 10위로 진입했다. 기획부터 제작까지 총 11년이 걸린 영화는 전국 1만 8617명, 누적관객 2만 3,417명을 기록했다.

● 한마디
학교의 전설 7공주파는 그렇게 박스오피스계의 전설도 되었다.


2011년 6월 27일 월요일 | 글_정시우 기자(무비스트)    

(총 0명 참여)
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