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주차 국내 박스오피스. <트랜스포머 3> 흥행 쾌속 질주!
2011년 7월 11일 월요일 | 정시우 기자 이메일

<트랜스포머 3>의 흥행 독주가 계속됐다. 1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트랜스포머 3>는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전국 1,307개 스크린에서 167만 120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2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누적관객은 589만 6,252명으로 개봉 13일차인 오늘 중으로 600만 관객 돌파가 예상된다. 이는 개봉 17일 만에 600만을 돌파한 <아바타>보다 빠르고, 11일 만에 600만 관객을 넘어선 <괴물>보다는 느린 기록이다. 한편 이 영화가 현재까지 한국에서 벌어들인 수익은 575억 4,300만원으로 659만 명을 동원한 <써니>의 483억 1,587만 원을 앞선다. 알다시피 티겟 가격이 비싼 3D로 상영된 덕이다.

박민영의 스크린 도전작 <고양이 : 죽음을 보는 두 개의 눈>은 같은 기간 전국 380개 스크린에서 30만 2,1741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2위로 데뷔했다. 대단한 스코어는 아니지만, <트랜스포머 3>에 맞서 선전했다는 평이다. 이어 26만 8,295명을 더한 <써니>가 누적관객 659만 1,036명을 기록하며 3위에 자리했다. <써니>의 이번 주 목표는 700만 관객 돌파가 아닐까 싶다.

김기덕 사단의 <풍산개>는 주말 동안 7만 5,029명의 관객을 더한 63만 5,051명으로 박스오피스 4위에 자리했다. 제작비 2억 원의 영화는 현재 5억 9,099만 6,500원 매출을 기록 중이다. 3억원 이상의 순이익을 낸 셈이다. 국내 애니메이션 흥행 기록을 3년 만에 갈아 치운 3D 애니메이션 <쿵푸팬더 2>는 10일까지 전국 503만 2.618명 동원하며 애니메이션으로는 처음으로 500만 고지를 밟았다. 이번주에는 <해리포터> 시리즈의 마지막 편인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2>가 출격한다. <트랜스포머 3>에게 점령당한 국내 극장가에 변화가 예고된다.

● 한마디
조지 클루니, 이완 맥그리거, 케빈 스페이시, 제프 브리지스 등 쟁쟁한 배우들이 출연한 <초(민망한) 능력자>들은 ‘초민만항’ 성적을 냈군요.


2011년 7월 11일 월요일 | 글_정시우 기자(무비스트)    

(총 0명 참여)
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다음으로 다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