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원·백진희, <무서운 이야기 2>로 호러퀸 도전
2013년 3월 8일 금요일 | 김한규 기자 이메일

시트콤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의 김지원·백진희가 올 여름 호러퀸에 도전한다. 데이지엔터테인먼트는 김지원과 백진희가 <무서운 이야기 2>에 캐스팅 됐다고 전했다.

<무서운 이야기 2>는 2012년 첫 선을 보인 옴니버스 호러영화 <무서운 이야기>의 속편이다. 이번 영화에는 전편에서 ‘해와 달’을 연출했던 정범식 감독, ‘무서운 이야기’로 참여했던 민규동 감독을 비롯해 <이웃사람>의 김휘 감독, <거울속으로>의 김성호 감독이 합류한다.

전편에 출연한 바 있는 김지원은 정범식 감독의 ‘탈출’(가제)로 호러퀸 자리를 노린다. ‘탈출’은 학생이 말해준 괴담을 따라 하다 이승과는 다른 세상에 갇혀버린 교생 선생의 이야기다. 김지원은 드라마 <이웃집 꽃미남>의 고경표와 짝을 이룬다.

백진희는 김휘 감독과 호흡을 맞춘다. 김휘 감독의 ‘사고’(가제)는 여행을 떠난 세 명의 친구가 갑작스런 교통사고를 겪게 되면서 벌어지는 섬뜩한 이야기다. <SNL 코리아>의 김슬기, <카페 느와르>의 정인선이 백진희의 친구로 출연한다.

김성오 감독의 ‘절벽’(가제)은 산에 오른 후 생사의 위기에 처한 두 친구가 겪게 되는 이야기다. 드라마 <우리가 결혼 할 수 있을까>의 성준, <뿌리깊은나무>의 이수혁이 캐스팅 됐다.

<무서운 이야기 2>는 올 6월 개봉을 목표로 지난 6일 첫 촬영에 들어갔다.

● 한마디
앞으로 <무서운 이야기> 시리즈는 신인 배우들의 장이 될 듯.


2013년 3월 8일 금요일 | 글_김한규 기자(무비스트)

(총 2명 참여)
kshwing
제2의 여고괴담 씨리즈의 탄생인건가요?   
2013-03-18 14:46
diekorea57
개인적으로 무서운이야기 참 괜찬게 보았습니다. 상당히 신선한 방식의 전개였고 앞으로 한국 공포영화의 방향을 잘 제시해주지 않았나 생각이 들어요^^ 2편도 기대하고있을게요 ㅋ   
2013-03-11 09:04
1

 

1 | 2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