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계상, 유해진, 김옥빈의 <소수의견> 촬영 종료
2013년 6월 10일 월요일 | 서정환 기자 이메일

진실공방을 다룬 드라마 <소수의견>(제작 하리마오픽쳐스)이 지난 3일 춘천 지방법원에서 크랭크업했다.

<소수의견>은 강제 철거 현장에서 죽은 16세 소년의 아버지가 진압 중 사망한 20세 의경의 살인자로 체포된 후, 사건을 은폐하려는 국가권력과 진실을 밝히려는 변호팀의 공방을 다룬 영화. 윤계상은 경력 2년의 패기 넘치는 국선 변호사 진원을, 유해진은 진원의 파트너이자 선배 변호사 대석을, 김옥빈이 사건의 내막을 파헤치려는 여기자 수경을 연기했다. 또한 이경영은 16세 소년의 아버지로 진압 현장에서 체포되는 박재호 역을, 장광은 현장에서 사망한 20세 의경의 아버지 역을 맡았다.

이날 춘천 지방법원에서 진행된 마지막 촬영은 긴장감 넘치는 법정 공방 장면으로 진실을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변호팀의 모습을 담았다. 촬영을 마친 윤계상은 “개인적으로 아주 자랑스러운 작품이 될 것 같다”며 “설레고 영화가 갖고 있는 힘이 얼마나 대단할까 궁금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개성과 실력을 갖춘 배우들의 만남, 탄탄한 시나리오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소수의견>은 후반작업을 거쳐 내년 개봉 예정이다.

● 한마디
코미디가 아닌 드라마로! 하리마오픽쳐스, <7급 공무원>의 흥행을 재현할 수 있을까?


2013년 6월 10일 월요일 | 글_서정환 기자(무비스트)

(총 1명 참여)
aumma7
기대됩니다. 윤계상도 어느새 믿고 보는 배우가 된 것 같아요.   
2013-06-10 17:3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