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계상, 고준희, 오정세, 조달환, 황찬성 <레드카펫> 캐스팅
2013년 6월 21일 금요일 | 서정환 기자 이메일

로맨틱 코미디 <레드카펫>(제작 CINE ZOO, 누리픽쳐스)이 윤계상, 고준희, 오정세, 조달환, 황찬성 등 주요 배역들의 캐스팅을 확정했다.

<레드카펫>은 10년차 에로영화 전문 감독과 20년 전 아역스타 출신 배우의 로맨스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 작년 부산영상위원회 영화기획개발지원작, 부산영화제 BFC 피칭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풍산개>의 남파 공작원, <집행자>의 교도관, ‘최고의 사랑’의 한의원장, ‘사랑에 미치다’의 비행기 정비사 등 작품마다 새로운 매력을 선보였던 윤계상이 10년 차 에로영화 전문 감독 정우 역을 맡아 또 다른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최근 ‘우리 결혼했어요’를 통해 주가를 올리고 있는 고준희는 20년 전 국민 아역스타 출신 여배우 은수로 출연하게 됐다.
한편, 거칠지만 순수하고 파이팅 넘치는 분위기 메이커 조감독 진환 역에는 명품 코믹배우 오정세가, 로맨티스트 촬영 스탭 준수 역에는 최근 ‘우리동네 예체능’에서 맹활약 중인 조달환이, 제작팀의 신참 막내 스탭 대윤 역에는 그룹 2PM의 멤버이자 ‘7급 공무원’으로 연기 폭을 넓힌 황찬성이 합류했다.

주요 캐스팅을 확정한 <레드카펫>은 오는 7월 초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 올해 하반기 개봉 예정이다.

● 한마디
에로영화 현장에서 펼쳐질 오정세, 조달환의 코믹 연기, 벌써부터 기대 충만!


2013년 6월 21일 금요일 | 글_서정환 기자(무비스트)

(총 0명 참여)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