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자마자 한마디! 발칙한 소재의 로맨틱 코미디 <극적인 하룻밤>
2015년 11월 25일 수요일 | 이지혜 기자 이메일

하기호 감독의 로맨틱 코미디 <극적인 하룻밤>(제작: 연우무대, 스토리지) 언론 시사회가 25일 오후 2시 CGV 왕십리에서 열렸다. 이날 시사회에는 하기호 감독과 출연배우 윤계상, 한예리, 정수영, 그리고 조복래가 참석했다.

<극적인 하룻밤>은 전 애인의 결혼식장에서 만난 남녀가 극적인 하룻밤을 보낸 뒤에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하기호 감독의 두 번째 장편 영화다. 하기호 감독은 <내 사랑 십자드라이버>로 베니스 단편경쟁 부문에 진출한 이후 2008년 <라듸오 데이즈>로 장편영화에 데뷔했다.

하기호 감독은 “<극적인 하룻밤>을 준비하기 전부터 로코를 찍고 싶은 생각이 있었는데 우연히 동명 연극을 보고 영화로 만들면 재밌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이번 영화는 나의 연애담이기도 하다. 술자리에서 하게 되는 연애 이야기들을 솔직하게 표면화하고 싶었다”고 연출의도를 전했다.

남자친구에게 차인 밀당하수 시후 역의 한예리는 “그 전 작품들이 다소 무거웠다. 한예리도 로코 장르가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작품에 참여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한편 용기가 부족한 요즘 남자 정훈 역의 윤계상은 <6년째 연애중>에 이어 현실적 남친을 연기하는 대표 주자라는 평가에 대해 “내가 평범하게 생긴 덕분이다”고 재치있는 답변을 했다.

기자들은 대체로 전개 과정이 다소 매끄럽지 못한 부분은 있지만 발칙한 소재를 활용한 오락성 높은 로맨틱 코미디라 평했다. 또한 리즈시절을 갱신한 윤계상과 깜찍한 매력을 발산한 한예리의 안정적인 연기를 높게 평가했다.

윤계상, 한예리가 호흡을 맞춘 로맨틱 코미디 <극적인 하룻밤>은 오는 12월 3일 개봉 예정이다.

● 한마디
- 낭만과 현실 둘 다 놓치지 않는 영리한 로맨스.
(오락성 7 작품성 7)
(메트로신문 장병호 기자)

- 마음이 먼저냐? 몸이 좀 먼저냐? 발칙한 소재를 평범하게 풀어낸 로코 오락.
(오락성 6 작품성 5)
(비에스투데이 황성운 기자)

- 발칙한 원나잇과 먹고사는 고민이 어색하게 만난 ‘우왕좌왕 하룻밤’.
(오락성 6 작품성 4)
(헤럴드경제 이혜미 기자)

- 윤계상 리즈시절 어게인~
(오락성 7 작품성 5)
(포커스뉴스 조명현 기자)

- 극적이라 하기엔 무난한, 아주 무난한.
(오락성 6 작품성 6)
(텐아시아 정시우 기자)

- 깨알 같이 쏟아지는 섹드립의 균형감이 좋다. 질펀함과 담백함 사이에서 불쾌하지 않고 유쾌하게, 결국 진득하게. 계산된 연출과 편집의 결과물이 준수하다. 윤계상과 한예리의 좋은 호흡 안에서 웃음의 방점을 찍는 조복래도 인상적. 간만에 돋보이는 섹스 로맨틱 코미디.
(오락성 7 작품성 7)
(영화 칼럼니스트 민용준)

- 팍팍한 현실 속, 사랑의 힘을 믿는 귀여운 커플 이야기.
(오락성 7 작품성 6)
(무비스트 이지혜 기자)



2015년 11월 25일 수요일 | 글_이지혜 기자(wisdom@movist.com 무비스트)

(총 0명 참여)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