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위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
    20자평 포스트
     8.31
  2. 2위  내 남자친구의 결혼식
    20자평 포스트
     8.18
  3. 3위 
    20자평 포스트
     8.12
  4. 4위  이도공간
    20자평 포스트
     7.53
  5. 5위 
    20자평 포스트
     7.4

왓챠 신작 소개! <중경삼림 리마스터링>, <밤쉘: 세상을 바꾼 폭탄선언> 등
2021년 3월 19일 금요일 | 박은영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박은영 기자]

왓챠가 <중경삼림 리마스터링> 등 왕가위 감독 특별전을 공개한다. 이외에도 폭스사를 이끌었던 ‘로저 에일스’의 몰락을 다룬 영화 <밤쉘: 세상을 바꾼 폭탄선언>과 그의 성공을 조명한 왓챠 익스클루시브 <라우디스트 보이스>, 알폰소 쿠아론 감독이 전하는 디스토피아 속 희망 <칠드런 오브 맨>, 1800년대 동유럽을 배경을 한 드라마 시리즈 <러브 인 체인>, 1960년대 미국 항공사 팬 암 소속 승무원들의 이야기를 다룬 미드 <팬 암> 등을 3월 셋째 주에 만날 수 있다.
 <중경삼림 리마스터링>
<중경삼림 리마스터링>

소문만 듣고 아직 관람 전이라면! <중경삼림 리마스터링>

왓챠는 얼마 전 재개봉해 좋은 반응을 이어가고 있는 <중경삼림 리마스터링>을 SVOD(구독형 VOD)독점으로 공개한다. 자신의 생일이 유통기한인 파인애플 통조림을 먹으며 옛 연인을 잊기로 다짐한 경찰 ‘223’(금성무), 한 술집에서 마약 탈취범을 뒤쫓던 마약업자(임청하)를 만난다. 음식점에서 일하는 ‘페이’(왕페이)는 평소 관심을 가졌던 경찰 ‘663’(양조위)의 집 열쇠를 우연히 손에 넣은 후 몰래 그의 집을 들락거린다. 세련되고 감각적인 미장센과 왕가위 감독 특유의 허무한 분위기로 호평받은 작품. <중경삼림 리마스터링>뿐만 아니라 감독의 대표작 <화양연화 리마스터링>, <해피 투게더 리마스터링>, <타락천사 리마스터링>, <2046 리마스터링>도 4K 리마스터링 버전으로 왓챠에서 볼 수 있다. 또, <동사서독 리덕스>, <아비정전>, <열혈남아>, <일대종사>도 함께 감상 가능하다.
 <밤쉘: 세상을 바꾼 폭탄선언>
<밤쉘: 세상을 바꾼 폭탄선언>

미투의 진원, 성희롱을 고소한 폭스뉴스 앵커 <밤쉘: 세상을 바꾼 폭탄선언>

<밤쉘: 세상을 바꾼 폭탄선언>은 2016년 폭스뉴스 회장 로저 에일스의 성 추문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샤를리즈 테론, 니콜 키드먼, 마고 로비 등 할리우드 유명 배우들의 역대급 캐스팅으로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미국 대선 후보 토론회에서 도널드 트럼프와 설전을 벌였던 폭스뉴스 앵커 ‘메긴 켈리’(샤를리즈 테론)는 트위터에서 트럼프의 인신공격성 발언으로 공격받아 화제의 중심에 선다. 한편 성공한 앵커를 꿈꾸는 ‘케일라 포스피실’(마고 로비)은 언론 권력의 제왕으로 불리는 폭스뉴스 회장 ‘로저 에일스’(존 리스고)에게 성폭력을 당한다. 마침 유명 앵커였던 ‘그레천 칼슨’(니콜 키드면)이 로저 에일스를 성희롱으로 고소했다는 사실이 알려진다.
 <라우디스트 보이스>
<라우디스트 보이스>

공화당의 킹메이커로 불렸던 폭스뉴스 회장 <라우디스트 보이스>

영화 <밤쉘: 세상을 바꾼 폭탄선언>이 성폭력 피해자의 관점에서 폭스뉴스 회장 로저 에일스의 몰락을 다뤘다면, 왓챠 익스클루시브 <라우디스트 보이스>는 ‘로저 에일스’(러셀 크로우)의 추악한 성공 신화를 조명하는 7부작 정치 실화극이다. 1960년대 말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의 보좌관을 시작으로 정계에 입문한 로저 에일스는 유력한 공화당 대통령 후보의 선거캠프에서 홍보 업무를 담당하면서 ‘공화당의 킹메이커’라는 명성을 얻는다. 1996년 폭스뉴스를 공동 창업한 그는 자극적인 가짜 뉴스와 혐오 발언 등으로 폭스뉴스를 메이저 언론의 반열에 올려놓는 한편, 사내에서는 절대적인 권력을 이용해 직원들을 성추행하는 만행을 저지른다. 러셀 크로우는 이 작품으로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TV 미니 시리즈 부문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칠드런 오브 맨>
<칠드런 오브 맨>

더 이상 아기가 태어나지 않는 세상, 임신한 흑인 소녀 <칠드런 오브 맨>(2006)

인류가 임신 기능을 상실한 2027년, 세계 각지에서는 테러와 폭동이 잇따르고 대부분의 국가는 무정부 상태로 무너져 내린다. 유일하게 군대가 살아남은 국가 영국에는 불법이민자들이 넘쳐난다. 아들의 죽음 후 세상에 대한 의지를 접은 ‘테오’(클라이브 오웬) 앞에 20년 만에 전부인 ‘줄리언’(줄이안 무어)이 나타나 임신한 흑인 소녀 ‘키’(클레어-홉 애쉬티)를 약속의 장소로 무사히 인도할 것을 부탁한다. <그래비티>로 널리 알려진 알폰소 쿠아론 감독이 2006년 선보인 SF 액션 스릴러 명작. 제79회 아카데미상에서 각본상 등 3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다. 감독이 전하는 디스토피아 속 한 줄기 희망을 만나보길!
 <러브 인 체인>
<러브 인 체인>

1850년대 동유럽 배경의 대하드라마 <러브 인 체인>

크림 전쟁 직후인 1856년 우크라이나를 배경으로 한 24부작 드라마. 주인공 ‘카테리나’(카테리나 코발추크)가 자신의 사랑과 자유를 찾기 위해 농노 신분이라는 운명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다. 농노임에도 주인인 체르빈스키 가문의 비호를 받으며 귀족처럼 자란 카테리나는 우연히 만난 귀족 남성 ‘알렉세이’(올렉세이 야로벤코)와 사랑에 빠지지만, 카테리나에게 광적인 집착을 보였던 주인집 아들 ‘그리고리’(미하일로 하프릴로프)의 방해로 인해 이들의 사랑은 위기에 처한다. <러브 인 체인>은 뛰어난 영상미와 탄탄한 스토리로 2019년 방영 당시 시청률 1위를 차지했고, 아마존 프라임에서 서비스되어 높은 평점을 받은 바 있다.
 <팬 암>
<팬 암>

1960년대 미국 항공사 팬 암 소속 승무원 이야기 <팬 암>

엄마가 원하는 상대와 결혼하려 했던 ‘로라’(마고 로비)는 결혼식 당일 식장을 뛰쳐나와 팬 암의 승무원이 된다. <팬 암>은 전 세계 항공업계의 황금기가 시작됐던 1960년대, 미국 항공사 팬 암 소속 승무원들의 이야기를 다룬 14부작 미드. 로라를 중심으로 그의 친언니이자 먼저 팬 암 승무원이 된 ‘케이트’(켈리 가너), 아픈 과거를 숨기고 사무장으로 일하는 프랑스 출신 ‘콜레트’(카린 바나스), 뛰어난 능력으로 야망을 키워나가는 ‘매기’(크리스티나 리치) 등이 한 팀이 돼 겪는 에피소드를 담는다. 1960년대 레트로 정서를 느껴보길.


자료제공_왓챠

2021년 3월 19일 금요일 | 글 박은영 기자(eunyoung.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총 0명 참여)
1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