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풀 원작이 최대의 적 (오락성 5 작품성 5)
이웃사람 | 2012년 8월 21일 화요일 | 김한규 기자 이메일

강풀의 원작 만화를 영화로 옮기는 건 쉽지 않다. 다중 시점, 내레이션 사용 등 원작을 시나리오로 변환하기가 까다롭기 때문이다. 원작 팬들의 기대에 부흥하는 작품을 만들어야 하는 부담감도 제작을 힘들게 하는 요인이다. 그동안 강풀 원작 만화를 영화로 옮긴 네 편의 작품은 원작의 장점을 고스란히 옮겨놓기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그대를 사랑합니다>를 제외하고는 제대로 된 흥행 성적을 거두지 못했다. <이웃사람>은 그동안 제시됐던 문제점을 해결했을까?

강산멘션 202호에 사는 여중생 여선(김새론)이가 싸늘한 시체로 발견된다. 범인은 같은 아파트 102호에 사는 연쇄살인범 승혁(김성균). 그가 범인이라는 사실을 꿈에도 모르는 이웃사람들은 평범한 일상을 살아간다. 하지만 꼬리가 길면 잡히는 법. 가방가게 주인 상영(임하룡), 피자 배달원 상윤(도지한), 경비원 종록(천호진)은 뭔가 수상한 승혁이 범인이라는 사실을 눈치 챈다. 한편, 여선의 계모인 경희(김윤진)는 매일 밤 여선의 원혼과 마주치며 공포에 떨고, 여선과 똑같이 생긴 여중생 수연(김새론)은 또 다시 승혁의 표적이 된다.

<이웃사람>도 전작 <그대를 사랑합니다>와 마찬가지로 원작의 감성을 그대로 가져온다. 주 무대인 강산멘션, 탁자 밑에 숨어 두려움에 떠는 경희의 모습, 사채업자 혁모(마동석)의 문신 등 영화는 공간, 의상은 물론 주요 대사와 내레이션까지 고스란히 옮긴다. 하지만 거기까지다. 생생한 인물들의 감정 묘사로 독자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던 원작과 달리 <이웃사람>은 전형적인 스릴러 영화에 벗어나지 못한다. 각색하는 과정에서 살인마 승혁을 둘러싼 이웃사람들의 대결구도에 집중한 나머지 현대사회의 병폐인 ‘소통과 단절’이라는 원작의 메시지가 생략되어 버린다. 배우들도 제대로 활용되지 못한다. 배우들은 저마다 자신이 맡은 배역에 충실히 임하지만, 예전 작품에서 봤던 캐릭터와 겹친다. 특히 김윤진과 김새론은 <세븐 데이즈>의 엄마와 <아저씨>에서 납치된 소녀가 만나는 것처럼 보일 정도다. 두 배우의 새로운 모습을 끌어내지 못한 감독의 연출력은 아쉽다.

2012년 8월 21일 화요일 | 글_김한규 기자(무비스트)    




-역시 눈물 연기는 김새론이 대세.
-무거운 분위기 한 번에 날리는 마동석의 대찬 코믹 연기.
-강풀 원작을 사랑하는 팬이라면 실망이.
-좋은 원석을 갖고도 가공을 못하면 도루묵.
(총 9명 참여)
swjy71662
조금 아쉬운 점이 많으 영화였지만 그래도 배우들의 연기는 역시 최고   
2012-09-12 08:58
odk0830
원작 못보고 영화를 먼저 보게되었는데 저는 나름 재밋게 봤습니다. 18세라 해서 많이 긴장 했는데, 적절한 오락성 스릴러인것 같아서 잘 봤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2012-08-31 23:26
mullan4
원작믿고 봤다가 완전 실망했습니다   
2012-08-31 12:50
poocrin
원작을 보지 않고 영화를 보았어도 아쉬움은 많이 남았습니다. 스릴러라는 장르마저 의문을 갖게 만들었습니다.   
2012-08-30 17:39
djswp12
그놈의 원작타령   
2012-08-30 02:59
hyosuk88
원작을 안보고 본 입장에선 오락성과 작품성 둘 다 점수를 더 주고싶네요   
2012-08-28 18:22
lydragon
새로운 강자로 오른 영화 같은데 평은 안좋네요 ㅠㅠ;   
2012-08-28 13:13
ldk209
작품성 평가는 적절한 데. 오락성 평가는 좀 낮은 거 아닌가요???   
2012-08-27 16:57
1 | 2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