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 몸으로 내뿜는 거칠고 무자비한 폭력 (오락성 6 작품성 6)
함정 | 2015년 9월 3일 목요일 | 박은영 기자 이메일

감독: 권형진
배우: 마동석/ 조한선/ 김민경/ 지안
장르: 범죄 스릴러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시간: 96분
개봉: 9월 10일

시놉시스

5년째 아이가 없는 부부, 준식(조한선)과 소연(김민경).
소연은 기분 전환을 위해 준식과 휴대폰도 터지지 않는 외딴 섬으로 여행을 떠나고, 그 곳에서 인터넷을 통해 우연히 알게 된 한 맛 집에 가게 된다. 그러나 허름한 분위기와 주인 성철(마동석)이 민희(지안)에게 함부로 대하는 모습을 보게된 준식과 소연은 불안한 마음이 들어 돌아가려고 한다. 하지만 이들이 온 것을 눈치챈 주인 성철(마동석)은 보자마자 너무나도 친절하게 대하고 부부는 점점 경계를 풀게 된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해가 지고 성철의 환대에 부부는 하룻밤만 묵고 가기로 하는데, 이때부터 의문의 묘한 분위기가 이들을 덮쳐오기 시작한다. 그 때 성철은 소연을 알아보는 듯 하며 알 수 없는 말을 건네는데...

간단평

의문의 실종이 늘어나고 있다. 이에 따라 도시괴담은 점점 더 흉흉하게 도시를 떠돈다. 현실에서
모티브를 따와 상상력을 더한 <함정>은 언뜻 문성근 주연의 <실종>을 떠올리게 한다.
그러나 <함정>의 성철은 단순하지만 강한 남성성과 신체적 힘을 바탕으로 폭력을 내뿜는다는 점에서 차별화된다. 여기에 세태를 반영한 SNS를 매개체로 사용하여 내 주위에서 일어날 수 있다는 현실성을 더 높였다. 마치 ‘밥 먹었니?’ 같은 일상의 대화를 하듯 아무렇지 않게 던지는 살벌한 대사는 피 튀는 장면을 더 부각시키고 수위 높은 정사 장면은 영화의 노골적인 폭력성과 맥락을 같이한다. 영화는 네 사람의 엇갈린 시선을 통해 앞으로 발생할 사건과 인물들의 심리를 효과적으로 보여준다. 묵중한 배경음악도 공포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빼놓을 수 없는 요소 중 하나이다. <함정>은 반전을 거듭하며 조여오는 심리적인 스릴러 요소는 약하지만 서슴없이 행해지는 선명한 폭력이 주는 시각적 공포가 크다. 성철이 굵은 팔뚝으로 무심하게 내리치는 도끼질은 저절로 어깨를 움찔거리게 한다.




-민희의 다양한 표정.
-오랜만에 스크린에서 만나는 조한성.
-어김없이 등장하는 무능 순경.
-온갖 혐오 식품들 총 출동.
-평소 선혈 낭자한 영화를 못 본다면.
(총 1명 참여)
love18720
배우 마동석씨가 출엲는 영화함정 진짜 재밌을거같아요
이배역을위해 배테랑배역을 포기하셨다는대.... 아트박스 사장님 화이팅! 함정역시 기대하겠습니당   
2015-09-07 11:46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