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 한 방울 대신, 마음 한 방울 섞어 맺은 가족의 연 (오락성 7 작품성 7)
굿바이 싱글 | 2016년 6월 29일 수요일 | 이지혜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 이지혜 기자]
감독: 김태곤
배우: 김혜수, 마동석, 김현수
장르: 드라마, 코미디
등급: 15세 이상 관람가
시간: 120 분
개봉: 6월 29일

시놉시스

“나도 내 편을 찾아야겠어!” 국민진상 톱스타 고주연(김혜수). 연하 남친에게 차이고, 드라마에는 까이는 게 일상인 그녀가 드디어 사고를 친다. 10대 미혼모인 단지(김현수)에게 돈을 주는 대신, 그녀의 아이를 제 자식인 양 키우기로 한 것이다. 이에 학을 뗀 그녀의 ‘불알친구’인 평구(마동석)와 매니지먼트 대표(김용건)는 그녀를 뜯어 말리려 하지만 아무런 소용이 없다. 결국 고주연은 영원한 내 편을 만들겠다며 대국민 임신 사기극을 공표하고야 만다.

간단평

고독력. 최근 ‘혼(자)밥(먹는)족’, ‘싱글족’이 급부상하면서 현대인에게 요구되는 새로운 덕목이다. 혼자서도 잘 지낼 수 있는 힘을 가리켜 현대인은 고독력이라 했다. 문제는 이 고독력이 인간의 본성에 반한다는 점이다. 무리를 짓는 건 인간의 본성이기에, 고독력이 높다한들 고독의 쓰라림은 피할 도리가 없다. “내 편을 찾겠어!” 그래서 여기, 톱스타이자 국민진상인 고주연은 제 편을 찾고자 사고를 친다. 10대 미혼모 단지에게 돈을 지불하는 대가로, 단지의 아이를 제 자식인 양 키우기로 결심한 것이다. 고주연의 ‘불알친구’ 평구, 삼촌 같은 매니지먼트 대표가 뜯어 말려도 아무런 소용이 없다. 결국 ‘고주연’은 폐경기가 되도록 보호막 하나 없는 자신의 처지를 극복하고자 전 국민 앞에 임신사실을 거짓 공표한다. <굿바이 싱글>은 4년 전 <족구왕>의 각본을 쓴 김태곤 감독의 감독 데뷔작이다. 장르는 코미디지만 감성은 더 따뜻해졌고, 메시지는 한 층 더 깊어졌다. 10대 미혼모를 바라보는 시선에서는 반짝이는 진심이 묻어난다. 여기에는 김혜수의 공로가 톡톡하다. 철딱서니 없는 고주연을 연기해 코미디다운 웃음을 맛깔스레 살리면서도, 삶에서 우러난 깊은 눈빛으로 영화를 포용하는 까닭이다. 이들이 피 한 방울 대신, 마음 한 방울 섞어 가족의 연을 맺는 영화 <굿바이 싱글>은 현대인에게 진정한 가족의 의미에 대해 상기시키며 묵직한 감동으로 다가온다.

2016년 6월 29일 수요일 | 글_이지혜 기자(wisdom@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엄마도 엄마가 처음이다. 톱스타도 그렇다" 철딱서니 없는 톱스타의 좌충우돌 엄마일기 보고 싶다면!
-10대 미혼모를 따뜻하게 그린 영화를 보고 싶다면.
-김혜수의 새로운 얼굴을 보고 싶다면!
-영화를 좋아하지 않는다면.
(총 0명 참여)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