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하늘아래서(1969)





6.25 때 난실은 상철의 누나가 경영하는 일선 다방에서 일하게 되었다. 난실은 곧 그 다방에 모이는 모든 장병들의 귀여움을 독차지 하였다. 상철은 부산의 후방부대로 전속되어 가고, 난실은 군의관 희경을 사랑하고 그와 결혼한다. 그후 난실을 찾아 왔다가 크게 실망한 상철은 곧 일선 부대에 배속되어 싸우다가 전사한다. 상철의 유해는 그의 누나가 있는 일선 다방으로 보내져 왔다. 그러나 그의 누님은 이미 그 다방을 떠난 다음이었다. 그무렵 희경이 배속되어 있는 의무부대가 최전방으로 이동하게 되는데



(총 0명 참여)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