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지터 Q(2000, Visitor Q / ビジタ-Q)
배급사 : (주)크래커픽쳐스
수입사 : (주)크래커픽쳐스 /

비지터 Q 예고편

엽기발랄 가족의 재건 madgenie 06.08.01
폭력과 잔혹극에 무뎌진다는 것 livetoevil 06.07.29
이상한영화 ★☆  hsungjun 10.05.11
폭력과 잔혹극에 무뎌진다는 것 ★★☆  his1007 10.02.23
모르는영화 ★☆  kjcqwkjcqw 09.11.11



<오디션><착신아리>의
미이케 다카시 감독이 연출한 엽기가족연애사!


어느 러브호텔의 방, 말로는 “그만해”라고 하고 있지만 단단하게 발기되어 있는 자신이 슬프다. 도발적인 모습으로 눈 앞에 있는 여고생에게 미친듯 달려들며 무아지경에서 환희의 소리를 내고 있는 것은 전직 뉴스캐스터 야마자키 키요시(엔도 켄이치 분), 원조교제를 하는 지금 이 여고생을 다큐멘터리로 찍을 작정이었는데…
집에서는 다리가 불편한 어머니가 조용히 퍼즐을 맞추고 있다. 아들인 타츠야는 뭔가에 기분이 상했는지 애용하는 담요 두드리는 방망이를 들고 날뛰기 시작한다. “제발 얼굴만은 건들지 말아!” 절규하는 게이코. 게이코의 몸은 상처투성이다. 아들의 폭력, 남편의 부정, 몸 속의 통증… 모든 고통에 노출되어 있는 게이코는 손님을 받기 위해 또 다시 약을 놓는다. 한편 호텔에서 가출한 딸 미키와 예상외의 결과로 치달은 야마자키는 돌아오는 길에 갑자기 등 뒤에서 돌로 머리를 맞고, 그 날 밤 머리를 내리친 남자 히데토미를 데려와 집에서 함께 살게 된다. 밤의 뉴스 프로그램에서는 옛 애인인 무라다 아사코가 나오고 있고, 새파랗게 젊은 놈한테 마이크를 넘겨야 했던 야마자키는 재기를 위해 뭔가 해야만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그 다음날 아침, 출근하는 길에 야마자키는 아들이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 장면을 목격한다. ‘이지메 당하는 아들과 그를 쫓는 아버지!’ 자신이 재기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생각한 야마자키는 아들의 모습을 비디오에 담기 시작하는데...



(총 15명 참여)
his1007
웃기지도 않고 무섭지도 않고..     
2010-02-23 09:09
kisemo
기대     
2010-01-26 16:09
skdltm333
저팬무비     
2009-06-20 18:52
fatimayes
별로     
2008-05-10 09:28
gkffkekd333
제 취향은 아닌듯..     
2008-05-05 14:38
qsay11tem
비취향     
2007-09-26 09:07
kpop20
일본영화 대체적으로 좋은데..     
2007-08-06 11:50
egg2
일본 엽기호러 변태 천국.     
2007-08-01 02:27
syws1
다분히 일본적이네요...     
2007-07-31 16:45
koru8526
일드에 이어 일본영화.
소재가 한국에서 제작하기에는 꺼려지는 내용들이
일본영화스럽게 그려네요.     
2007-07-27 13:05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