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원룸에 낯선 자의 흔적이… 공효진 스릴러 <도어락> 촬영 마쳐
2018년 3월 19일 월요일 | 박꽃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박꽃 기자]

스릴러 <미씽: 사라진 여자>(2016)를 선보인 공효진이 다시 한번 스릴러 <도어락>에 도전해 촬영을 마쳤다.

제작사 ㈜영화사 피어나는 지난 14일(수) 3개월간의 <도어락> 촬영이 종료됐다고 19일 오늘 밝혔다.

<도어락>은 원룸에서 혼자 사는 ‘경민’(공효진)이 자신의 집에서 낯선 자의 침입 흔적을 발견하며 시작되는 스릴러다. 김예원은 직장동료이자 친구 ‘효주’역으로, 김성오는 살인 사건을 쫓는 ‘이형사’(김성오)역으로 분한다.

공효진은 “현실적인 소재가 주는 공포를 잘 담아낸 작품이 탄생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권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악녀>(2017)의 박정훈 촬영감독, <범죄도시>(2017)의 전재형 무술감독, <더 킹>(2016)의 이나겸 미술감독이 합류했다.

<도어락>은 후반작업을 마치고 올해 중 개봉한다.

● 한마디
스릴러에 맛 들인 공블리


2018년 3월 19일 월요일 | 글_박꽃 기자(got.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총 0명 참여)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