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자마자 한마디! 지구 종말의 날, 외계인이 건넨 생일선물 <나와 봄날의 약속>
2018년 6월 20일 수요일 | 박꽃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 박꽃 기자]

<나와 봄날의 약속>(제작: ㈜마일스톤컴퍼니) 언론시사회가 6월 20일(수)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렸다. 이날 시사회에는 백승빈 감독, 배우 장영남, 김성균, 이주영, 김소희, 송예은이 참석했다.

<나와 봄날의 약속>은 10년째 새로운 작품을 만들지 못한 영화감독(강하늘)이 시나리오를 쓰기 위해 홀로 들어간 숲속에서 인간 모습을 한 외계인(이혜영, 김성균, 이주영, 송예은)을 만나며 시작되는 상상을 그린다. 종말이 다가온 지구를 찾은 네 명의 외계인은 각각 지구인 중학생(김소희), 교수(김학선), 주부(장영남)를 찾아가 그들이 미처 짐작하기 어려운 생일선물을 건넨다.

백승빈 감독은 “로드쇼나 스크린 같은 영화잡지를 보며 10대를 보낸 영화광이다. 당시 금마장영화제 수상작 목록에서 <나와 봄날의 약속>이라는 홍콩 영화 제목을 보게 됐다. 영화 내용은 그런 게 아니었지만, 제목만 두고 보니 멸망이나 종말을 다룬 아포칼립스물에 사용하면 재미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영화 내용과 다소 이질적인 듯 보이는 제목의 사연을 소개했다.

또 “공상과 몽상 속에 존재하는 상상의 친구와 함께 어린 시절을 보냈다. 자연스럽게 지구 종말이나 멸망이라는 콘셉트를 좋아하게 됐다. 등장인물도 나처럼 미친 정신 갖고 있을법한 외로운 아웃사이더를 설정했다. 생일날 쓰레기통을 선물 받는 여자 중생, 가사 노동과 독박 육아 때문에 나가서 담배 한 대 피우고 싶은 가정주부, 낭만주의와 형이상학적인 영미 문학을 가르치지만 한 번도 연애나 사랑을 해보지 못한 대학교수… 이들이 바로 그런 분들 아닐까 생각했다.

이어 “내 세계관은 ‘결국 다같이 망할 테니 아름답게 잘 망하는 게 중요하다’는 것이다. 이 영화를 본 관객이 지구 종말 전 마지막 생일 보내게 된다면 어떤 생일 선물 받고 싶을까 생각하는 계기를 준다면 기분이 좋을 것 같다. 독특하고 이상한 경험이 늘 좋은 건 아니지만 이번만큼은 좋은 경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구인 주부’역의 장영남은 “육아와 집안일에 지쳐 일탈을 꿈꾸는 주부를 연기했다. 늦은 나이에 결혼한 나와 닮은 점이 있어 재미있게 연기할 수 있겠다 싶었다. 우리 영화의 강점은 새로운 시도가 많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장영남은 같은 에피소드에서 호흡한 이주영에 대해도 언급했다. “연기를 안 하는 듯 하는 트렌디한 연기에 갈증이 있는 편이다. (이)주영씨는 정말 가볍고 편안하게 마치 외계인처럼 연기하더라. 그게 진정성 있게 다가왔다. 보면서 공부가 되는 배우였다”고 전했다.

‘외계인 미션’역의 이주영은 “한국에서 많이 만들어지지 않는 종류의 시나리오라 흥미가 생겼다. 외계인이라는 역할도 독특해 매력적이었다. 지구 종말이라는 소재가 마치 어른들을 위한 동화 같기도 하고, 아기자기하면서도 파괴적이고 실험적인 면이 있는 작품”이라고 말했다.

‘외계인 옆집 아저씨’역의 김성균은 “대본이 너무 이상해서 감독님을 꼭 뵙고 싶었다. 실제로 만나보니 예상한 것만큼 이상한 분이라 오히려 그 점이 마음에 들었다. 그와 인연을 맺으면 앞으로도 계속 이상하고 재미있는 작품 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있었다”며 웃었다.

‘지구인 중학생’역의 김소희는 “영화를 보고 선물의 의미를 다시 생각하게 됐다. 받으면 기분 좋은 거로만 생각했는데 꼭 그렇지 않을 수도 있겠다 싶었다. 생각을 하게 만드는 영화인 것 같다”고 말했다.

‘외계인 대학생’역의 송예은은 “3년 전 연기를 처음 시작할 때 만난 작품이라 선배와 연기하는 데 부담감이 있었다. 이 자리에 안 계시지만 그 상대가 김학선 선배라 참 다행이었다”고 답했다.

<나와 봄날의 약속>은 6월 28일(목) 개봉한다.

● 한마디
- 불편한 긴장감이 불쾌함으로 넘어가지 않는 아슬아슬한 선 안에서 펼쳐지는 발칙한 상상
(오락성 6 작품성 6)
(무비스트 박꽃 기자)

2018년 6월 20일 수요일 | 글_박꽃 기자(got.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총 0명 참여)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