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위  러브레터
    20자평 포스트
     8.88
  2. 2위  라라랜드
    20자평 포스트
     8.63
  3. 3위  늑대와 춤을: 디 오리지널
    20자평 포스트
     8.59
  4. 4위  굿바이
    20자평 포스트
     8.19
  5. 5위  비긴 어게인
    20자평 포스트
     8.18

‘인터프리터’, 일단 미국 1위 찍고, 해외도 선두 찍고!
2005년 4월 25일 월요일 | 심수진 기자 이메일

니콜 키드먼과 숀 펜은 역시나 세계적으로 통하는 배우들일까. 유니버설의 <인터프리터(The Interpreter)>가 4월 넷째 주말, 미박스오피스 선두를 차지한 것은 물론, 해외 박스오피스에서도 두각을 나타냈다.

시드니 폴락 감독의 정치 스릴러 <인터프리터>는 총 2천 2백 8십만 달러의 주말 수입을 거둬들이며, 개봉 첫째 주말 미국내 흥행 선두를 달렸으며, 해외 31개 국가에서 개봉, 평균 수입 2천 5백만 달러를 기록했다(홍콩, 싱가폴 등에서 박스오피스 1위!).

그렇긴 해도, 4월 넷째 주말, 미박스오피스 전체 수입도 작년과 비교하면 여전히 하락세다. 지난 2주 동안 약간의 상승 국면을 보이긴 했어도, 미박스오피스 흥행 수치는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 연속 9주째 떨어진 것.

한편 지난 주 1위였던, MGM의 호러 무비 <아미타빌 호러(The Amityville Horror)>는 2위로 떨어졌지만, 일반적인 공포 영화의 하강 수치와 비교하면, 꽤나 선전한 편. 1천 4백 2십만 달러의 수입으로 개봉 둘째 주말을 보낸 <아미타빌 호러>는 지난 주보다 40% 수입이 하락됐다. 호러 장르가 개봉 둘째 주말이 되면, 평균 50-60% 범위로 수입이 하락하는 것을 감안하면, 양호한 수치인 것. 개봉 10일 누적 수입은 4천 3백 8십만 달러다.

▶ 4월 넷째 주말, 미박스오피스 톱10
1. <The Interpreter>
2. <The Amityville Horror>
3. <Sahara>
4. <A Lot Like Love>
5. <Kung Fu Hustle>
6. <Fever Pitch>
7. <Sin City>
8. <Guess Who>
9. <Robots>
10. <King's Ransom>

(총 2명 참여)
mckkw
쿵푸허슬 5위네   
2009-01-04 16:42
ldk209
이 당시 헐리웃 영화도 별 게 없었군....   
2007-04-19 11:07
1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