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갑자기 슈퍼파워가 생긴다면? (오락성 7 작품성 6 )
빅풋 주니어 | 2017년 8월 2일 수요일 | 김수진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 김수진 기자]
감독: 제레미 데그루손, 벤 스타센
배우:
장르: 애니메이션
등급: 전체관람가
시간: 92분
개봉: 8월 9일

시놉시스
‘아담’은 화가 나면 신발을 뚫고 나올 만큼 발이 자라는 현상을 겪게 된다. 심지어 자고 일어나면 머리카락이 자라있고, 이 때문에 학교에서 친구들에게 놀림 받기 일쑤다. 어느 날 ‘아담’은 엄마의 비밀상자 안에서 죽은 줄만 알았던 아빠의 사진과 편지를 발견한다. 몰래 아빠를 찾아 나선 ‘아담’은 뜻밖에 거대한 숲에 도착한다. 위기에 처한 자신을 구한 ‘빅풋’이 아빠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 자신에게도 슈퍼 DNA가 있다는 걸 깨닫는다. 부자상봉의 행복도 잠시, 슈퍼 DNA를 노리는 악당 ‘미스터 월리스’가 아빠를 납치하고 마는데…

간단평
어느 날 갑자기 나에게 슈퍼파워가 생긴다면? 이것도 모자라 죽었다고 생각한 아빠가 살아있다면? <빅풋주니어>는 오래 전부터 전해내려 온 전설 ‘빅풋’이 ‘아담’의 사라진 아빠라면 어떨까 라는 상상에서 시작한 꿈 같은 3D 어드벤처 애니메이션이다. ‘울버린’을 연상시키는 외형의 ‘빅풋’이지만 ‘아담’에게는 여느 아버지와 똑같이 따듯하다. 숲 속 동물 친구들과 자유로운 소통은 물론, 소머즈 급 청각 능력까지 탑재한 이들 부자의 훈훈한 케미는 저절로 미소를 부르는 대목이다. 여기에 흥겨운 사운드와, 눈을 뗄 수 없게 하는 시각 및 편집효과까지 더해져 3D 애니메이션의 의무를 성실히 수행한다. 동물 친구들과 ‘빅풋’ 유전자를 노리는 악당 ‘미스터 윌리스’가 전하는 웃음포인트 또한 제 역할을 해낸다. ‘가족애’라는 다소 뻔한 주제를 표방하나 억지스럽지 않게 스토리에 녹아 들어 남녀노소 불문하고 인상적인 감상을 전할 듯싶다. <새미의 어드벤처> 시리즈 벤 스타센 그리고 제레미 데그루손 감독과, <마이펫의 이중생활> 제작진이 의기투합한 결과물이다.

2017년 8월 2일 수요일 | 글_김수진 기자(Sujin.kim@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슈퍼파워 탑재한 ‘빅풋’! 매력 확인하고 싶다면
-아들과의 냉랭한 관계를 회복하고 싶은 아버지
-3D애니메이션의 효과 제대로 느끼고자 한다면 후회 없을 선택
-아저씨 같은 털보 캐릭터는 NO! 귀엽고 멋진 캐릭터 선호자
-화려한 시각편집효과에 정신 없을 일부 어른들
-전형적인 교훈 이제 질린다는 분
(총 0명 참여)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