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위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
    20자평 포스트
     8.31
  2. 2위  내 남자친구의 결혼식
    20자평 포스트
     8.18
  3. 3위 
    20자평 포스트
     8.12
  4. 4위  이도공간
    20자평 포스트
     7.53
  5. 5위  기담
    20자평 포스트
     7.35

 
[아수라]를 보고 아수라
filmone1 2016-10-02 오전 12:10:02 976820   [1]

<아수라><감기>이후 다시 돌아온 김성수 감독의 신작이다. 하지만 이 보다 더 주목되는 건 화려한 캐스팅이다. 이전 놀라운 것 없는 멀티 캐스팅이지만 그래도 정우성과 황정민을 한 스크린에서 볼 수 있다는 것은 꽤 흥미로운 점이다.

 

<아수라>는 제목처럼 지옥 같은 세상과 인물들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어느 하나 정을 붙일 수 없는 캐릭터들이고 정말 맞닥들이긴 싫은 사건들이 이어진다. 비리 경찰 도경(정우성)은 악덕시장 성배(황정민)의 뒷일을 처리하는 와중에 사고가 생기게 되고, 도경을 주시하고 있던 검사 차인(곽도원)은 이 사건을 빌미로 해서 성배를 검거할 수 있는 증거를 잡아오라고 한다. 그러던 와중 도경은 파트너인 후배 경찰 선모(주지훈)를 성배의 밑으로 보내고 자신은 발을 빼보려 하지만 이미 깊은 수렁에 빠져 이도 저도 할 수 없는 상황에서 마지막 승부수를 던지게 된다.

 

앞서 말한 것처럼 이 영화에선 선악의 구분이 없다. 모두 다 자신의 이익에 의해 행동하고 조금의 의리도 이들 앞에선 존재하지 않는다. 그리고 끔찍한 엔딩 장면은 이를 더욱 더 강조한다. 감독은 하드 보일드한 느와르 장르를 선 보이려했고, 그 수위는 꽤나 높았다. 특히 엔딩 장면의 이미지는 최근에 개봉한 좀비물인 <아이 엠 어 히어로>의 엔딩과 흡사한 느낌을 주었다.

 

이미지로서의 감독이 보여주는 세계는 어느 정도 설득력이 있었지만 캐릭터들이 보여주는 한계점은 조금씩 존재했다. 먼저 선모의 캐릭터가 시간이 지날수록 도경의 관계가 틀어지는 것은 이해가 가지만 너무 급작스러운 느낌이 들었고, 차인의 경우에도 이전에 곽도원이 보여줬던 이미지와 연기가 겹쳐져서 그런지 엔딩부분에서 크게 공감이 가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우성과 황정민의 스타성이 여전히 빛나는 작품임에는 틀림없는 없었다. 특히 황정민의 경우, 클로즈업에서 보이는 악마성은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다.

 

오랜 휴식 끝에 <감기>로 돌아왔던 김성수에게 크게 실망을 했었지만 90년대 패기 넘치던 그의 모습을 조금 볼 수 있는 작품이라 반가웠고 다음 작품은 조금 더 깊고 디테일한 연출을 기대해본다.


(총 0명 참여)
1


공지 티켓나눔터 이용 중지 예정 안내! movist 14.06.05
공지 [중요] 모든 게시물에 대한 저작권 관련 안내 movist 07.08.03
공지 영화예매권을 향한 무한 도전! 응모방식 및 당첨자 확인 movist 11.08.17
95981 [겨울왕국 2] 1편보다 웅장해지긴 했으나..글쎄!? kalkanic 19.12.20 3104 0
95980 [마이펫의 ..] 그가 나의 이름을 부르는 순간! 나는 그의 ... kalkanic 19.09.04 3211 0
95979 [기생충] 아~~~~ 보고싶다...... aldk30 19.05.30 3739 0
95978 [양지의 그녀] [양지의 그녀]를 보고 filmone1 19.03.13 3461 0
95977 [더 서치] [더 서치]를 보고 filmone1 19.01.09 3518 0
95976 [출국] [출국]아버지의 뜨거운 마음을 표현한것이 좋은영화 yques 18.11.25 3762 0
95975 [출국] '출국' 후기 asdzxc1062 18.11.22 3310 0
95974 [출국] 자유의 소중함 dream620 18.11.18 2925 0
95973 [출국] 원작은 <잃어버린 딸들, 오! 혜원 규원>이랍니다 wkgml 18.11.16 3031 0
95972 [완벽한 타인] 115분이 매력적인 <완벽한 타인> wkgml 18.10.31 3778 2
95971 [베놈] [베놈]을 보고 new1 18.10.23 3551 0
95970 [안시성] <안시성>전투에 저도 현장참가하고 온 느낌입니다 wkgml 18.09.20 3494 0
95969 [안시성] 고구려 전쟁영화 '안시성' 리뷰 kangwook93 18.09.20 3611 0
95968 [봄이가도] [봄이가도]를 보고(스포조금) filmone1 18.09.12 3312 1
95967 [브레이븐] [브레이븐]을 보고 filmone1 18.09.10 3500 0
95966 [소녀, 하..] [소녀, 하늘을 날다]를 보고 filmone1 18.08.30 3419 1
95965 [나를 차버..] [나를 차버린 스파이]를 보고 filmone1 18.08.12 3543 0
95964 [그레이트 ..] 심판관은 누구인가 ddhee0416 18.06.19 3567 0
95963 [유전] [유전]을 보고 filmone1 18.06.12 20514 3
95962 [보리 vs..] [보리vs매켄로]를 보고(스포조금) filmone1 18.05.08 3498 0
95961 [당갈] [당갈]을 보고 filmone1 18.05.05 3431 0
95960 [원더스트럭] [원더스트럭]을 보고 filmone1 18.05.05 3431 0
95959 [맨 오브 ..] [맨 오브 마스크]를 보고 filmone1 18.04.04 3619 0
95958 [소공녀] [소공녀]를 보고 filmone1 18.03.29 3433 0
95957 [인투 더 ..] [인투 더 나잇]을 보고 filmone1 18.03.22 4060 1
95956 [지금 만나..] 소중한 사람과 영원히 같이 하고 싶은 마음 cypre3 18.03.10 3829 2
95955 [셰이프 오..] [셰이프 오브 워터:사랑의 모양]을 보고 filmone1 18.02.20 3845 1
95954 [언프리티 ..] [언프리티 소셜 스타]를 보고 filmone1 18.02.14 3357 0
95953 [올 더 머니] [올 더 머니]를 보고 filmone1 18.02.08 3480 0
95952 [12 솔져스] [12 솔져스]를 보고 filmone1 18.02.06 3499 0
95951 [반도에 살..] [반도에 살어리랏다]를 보고(스포) filmone1 18.02.01 3365 1
95950 [커뮤터] [커뮤터]를 보고 filmone1 18.02.01 3494 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다음으로 다음으로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