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담 샌들러~~ 레인 오버 미
hongwar 2007-09-27 오전 12:28:49 1114   [3]
아담 샌들러. 나에겐 항상 웃음을, 따스한 웃음을

안겨주는 따뜻한 배우이다. 지금껏 그가 출연했던 영

화를 거의 모두 봤다고 자부할 정도로 아담 샌들러라

는 배우의 연기력과 영화의 이야기가 그저 웃고 넘길

코미디로만 보이질 않았기 때문에 이 영화 또한 아담

샌들러의 또다른 코미디일거라 여기며 이 영화를 맞이

했다.

 

 하지만 이번 영화는 그렇지 않았다. 그의 코미디에

서 휴머니즘을 느껴왔지만 이번 영화에서는 휴머니즘

의 정수를 보여준 듯 했다. 어디서든 느낄 수 있는 그

의 색다른 외모와 어눌한 말투를 여기서도 느낄 수 있

었지만 그야말로 바보스러움, 우스꽝스러움을 보이기

위한 그것이 아니었기에 나의 감성을 더욱더 흔들리게

만들었다. 나로서는 경험해보지도 경험하고 싶지도 않

은 일들을 영화 속의 그는 온몸으로 받아내며 진짜 고

통과 외로움이 무엇인지 보여주었다. 그를 도우려는

친구 또한 외양으로 봤을 때는 그저 평범하고 진부한

안정적인 직업을 가진 중년의 가장일 뿐이지만 내면

깊은 곳에서 발버둥치는 외로움과 고통은 아담 샌들러

의 그것과 별반 다르지 않은 것이었다. 그렇기에 잘 알

지 못하는 옛 친구인 아담 샌들러를 그다지도 도우려

고 했던 모양이다.

 

 이야기의 전개의 전반적인 흐름은 진부하고 지루하

기 짝이 없는 그런 흔한 얘기였지만 아담 샌들러가 보

여주었기에 그 이야기마저 특별하고 진짜같은 착각을

불러일으켰다. 아내와 아이들을 잃은 고통과 슬픔을

잊기위해 애써 컴퓨터게임에 빠져있고 음악에 심취하

며, 가족들에 대한 죄의식에 대한 속죄를 위해 끊임없

이 부엌을 리모델링을 하는 모습들은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심장을 뜯어내는 듯한 고통을 자아내었다. 오로

지 슬픔으로 인한 눈물이었다면 아무 것도 아니었을

이영화가 후반부로 치닫게 되면서 또다른 희망을 불러

일으키는 눈물이 있었기에 이 영화가 진정 지금 우리

에게 필요한 영화가 아닐까라고 강력하게 추천을 한

다. 눈물 그리고 눈물 또 그리고 눈물.......


(총 0명 참여)
shelby8318
글 정말 잘 읽었습니다.,   
2007-09-27 21:55
jrs0610
글씨 큼직하셔서 읽기 편하다 ㅎㅎㅎ   
2007-09-27 03:11
1


레인 오버 미(2007, Reign Over Me)
배급사 : 스폰지
수입사 : 소니 픽쳐스 릴리징 월트 디즈니 스튜디오스 코리아 (주) / 공식홈페이지 : http://cafe.naver.com/spongehouse.cafe
공지 티켓나눔터 이용 중지 예정 안내! movist 14.06.05
공지 [중요] 모든 게시물에 대한 저작권 관련 안내 movist 07.08.03
공지 영화예매권을 향한 무한 도전! 응모방식 및 당첨자 확인 movist 11.08.17
77933 [레인 오버..] 울음이멈춰도 찾아오는이별에고통 (3) yunjung83 09.12.26 1625 2
70753 [레인 오버..] 인간과 인간의 이해와 희망은 모든 것을 극복하게 한다. roykhan 08.10.04 1315 0
60277 [레인 오버..] 따스한 웃음이 나오는 영화 (2) dla43 07.10.30 1424 5
58943 [레인 오버..] 배우들 연기가 정말 좋았던 영화 (2) cats70 07.10.03 1438 7
58931 [레인 오버..] 9.11 이후 미국의 사람들.. (3) lovmovie 07.10.03 1454 10
현재 [레인 오버..] 아담 샌들러~~ (2) hongwar 07.09.27 1114 3
58356 [레인 오버..] 레인 오버 미 (1) soon9420 07.09.24 1021 9
57805 [레인 오버..] 느낌이 참 좋은 영화로 오랜만에 눈믈을 흘렸던 영화로 완전 최고였다. (1) remon2053 07.09.15 1351 7
57608 [레인 오버..] 이 가을에 온기를 느끼고 싶다면... (2) kaminari2002 07.09.07 1209 8
57571 [레인 오버..] 평범한것 같지만, 평범하지 않은... (1) vidalpin 07.09.06 1405 12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