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  러브레터
    20 Ʈ
     8.88
  2. 2  아멜리에
    20 Ʈ
     8.46

 
이 앙상한 서사를 뭘로 메꾸나 시간여행자의 아내
yghong15 2010-10-21 오후 8:21:07 566   [0]
그래.. 가을이니까..
가을엔 이런영화 한편쯤 봐야되는거 아닌가.. 싶었죠..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눈물흘릴만큼 감수성이 예민한 사람은 아니지만..
예고편의 그 아릿한 느낌이 좋더군요..
그런데..
영화는 예고편만큼의 포스를 지니고 있지 못하네요..
그나마.. 영화 뒷부분은 좀 낫지.. 극중반까지는 이런 좋은 소재를 가지고 요렇게밖에 못만드나 싶을만큼.. 조잡스럽더군요..
내가.. 사랑을 판타지를 가미해 그린 영화중 제일로 치는것이 <이터널 션샤인>인데..
이 영화는 10을 보여줌으로 그뒤에 숨은 100을 보여주는 영화라면..
이 영화 <시간여행자의 아내>는 10을 보여주는데.. 그 10조차도 잘 안보이고.. 5나 6만큼 정도밖엔 안보이는 영화네요..
시간을 초월해다니는 남자..
그 남자를 기다리는 여자..
잠깐 생각만해도.. 이것이 보여줄수 있는 영화적 장면과 감성이 무궁무진할듯한데..
어째.. 이 영화는 이리도 앙상할까요..
앙상한 서사를 감각적인 장면과.. 아름다운 배우들로만 메꾸려 하니.. 더욱 공허해 보이네요..


이 영화는 영원한 사랑을 예찬합니다..
6살에 만났든 20살에 만났든.. 단 한사람에게 꽂힌 큐피드의 화살은 결코 다른쪽을 향할 수 없습니다..
어떻게 어린 클레어는 커다란 어른남자를 보면서.. 자기의 영원한 절대의 사랑임을 직감했을까요..
게다가 그이후 자신의 사랑에 대한 믿음에 변화가 없습니다..
영원한 사랑..?? 음.. 좋죠...
하지만 이런 정서는 어느가을날 내 감성을 말랑말랑하게 해줄정도라면 모를까.. 마음깊은곳을 건들이는건 무리네요..
영원한 사랑을 믿는니..
차라리 길거리에 돌아다니는 아줌마 아저씨를 따라 도를 믿는것이 낫지요..
또.. 나같은 아줌마는.. 저 둘 사랑도 좋지만.. 남자는 노상 시간여행이나 하고 있으니.. 뭐 먹고사나.. 걱정에 노심초사했는데..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복권당첨'이라니..
둘의 영원한 사랑에 걸림돌이 되는걸 이렇게 한방에 '인생역전'으로 해결하네요..
사실.. 영화자체가 사랑의 본질에 대해 절절히 묻고있다면..이런식의 현실적인 문제 트집잡지 않을텐데..
자꾸 빈곳이 보이니.. 이런식의 걱정이 끼어들더라구요..


여자배우로 레이첼 맥 애담스를 선택한건 영리한 선택이라고 봐지네요..
레이첼 애덤스는 바로 '노트북'의 배우죠..
그 이미지를 그대로 가져왔더군요..
에릭바나는 온몸에 철철 흐르는 남성적인 매력이 오히려 부담스럽던걸요..
다만.. 시간여행중에는 옷이 없이 이동한다는것이 그나마 고맙죠..





내맘대로 2탄..
죽은 헨리는... 그 이후에도 종종 찾아옵니다..
처음엔 클레어.. 신발도 못신을 만큼 경황없이 뛰어옵니다.. 그를 만나러요..
그러면서 안타까운 이별을 하지요..
하지만.. 클레어는 점점 지쳐갑니다..
그러다.. 헨리가 찾아오는것에 대해 무감해하다.. 싫어지기까지 합니다..
결국 조용히 말합니다..
"이제 그만좀 오지.. 산사람은 살아야할꺼 아냐.. 당신 너무 이기적이군.."


좋은사람 내품에서 보듬는만큼 중요한게..
그사람을 좋게 보내주는 것이라는걸 왜 모를까요..




Jang~

(총 0명 참여)
1


시간여행자의 아내(2009, The Time Traveler's Wife)
제작사 : New Line Cinema, Plan B Entertainment / 배급사 : (주)일레븐엔터테인먼트
수입사 : (주)해머픽쳐스 /
이미지 더보기
  • 등급
  • 12세 이상 관람가
  • 시간
  • 107 분
  • 개봉
  • 2009-10-28
  • 재개봉
  • 2017-03-23
공지 티켓나눔터 이용 중지 예정 안내! movist 14.06.05
공지 [중요] 모든 게시물에 대한 저작권 관련 안내 movist 07.08.03
공지 영화예매권을 향한 무한 도전! 응모방식 및 당첨자 확인 movist 11.08.17
88854 [시간여행자..] 가슴아프게했던 영화.. bzg1004 10.11.01 501 0
현재 [시간여행자..] 이 앙상한 서사를 뭘로 메꾸나 yghong15 10.10.21 566 0
86475 [시간여행자..] 시간여행자의 아내 (4) jinks0212 10.08.25 279 0
84980 [시간여행자..] 시간여행자의 아내 (5) syj6718 10.07.23 818 0
83882 [시간여행자..] 시간여행자의 아내 (2) yuher29 10.06.22 1108 0
78476 [시간여행자..] 잔잔한 영화☆ (4) jes125 10.01.25 765 0
77966 [시간여행자..] 잔잔하면서도 감미로운 영화 '시간여행자의 아내' (10) kangjy2000 09.12.28 1178 0
77667 [시간여행자..] 참 좋은 가족이 다 봐도 좋은 영화 (7) sajufun 09.12.11 1189 0
77523 [시간여행자..] 신선했지만.. 조금은 아쉬운 마음이 드는.. (6) ehgmlrj 09.12.02 950 0
77203 [시간여행자..] 예고편이 다 인... 많이 허전한 영화 (6) kajin 09.11.16 1085 0
77094 [시간여행자..] 기구한 삶의 시간여행자 (6) woomai 09.11.10 980 0
77077 [시간여행자..] 나름... (7) ohssine 09.11.09 835 0
77064 [시간여행자..] 변치 않는 사랑... (4) fa1422 09.11.08 924 0
77048 [시간여행자..] 너무재미있게봣어영 (3) jhhjhh486 09.11.08 1029 0
77046 [시간여행자..] 드라마적인 요소가 없어 아쉬워... (7) seon2000 09.11.08 1099 0
77042 [시간여행자..] 시간여행자의 아내. (4) drunkenboy85 09.11.07 709 0
77030 [시간여행자..] 나름 재미있게 보고 왔어요 (3) kooshu 09.11.07 841 0
77024 [시간여행자..] 사랑하는아내와가족과함께 (4) anon13 09.11.06 949 1
77016 [시간여행자..] 지루하지만 신선함~ (4) jhkim55 09.11.06 885 0
76991 [시간여행자..] 충만한 감성이 이성마저 마비시킨다. (6) kaminari2002 09.11.04 1216 0
76973 [시간여행자..] 예고편으로 인한 기대...다소 실망스러웠다 (5) kgbagency 09.11.04 1104 0
76945 [시간여행자..] 미래를 바꿀수는 없는 것인가? (4) kdwkis 09.11.02 973 0
76942 [시간여행자..] 상영시간 내내 손발이 오그라든다... (5) ldk209 09.11.02 1243 0
76920 [시간여행자..] 처음 느낌 그대로... sh0528p 09.11.02 1593 0
76918 [시간여행자..] 감동에 영화.... (4) microward98 09.11.01 1011 0
76842 [시간여행자..] 가을에 어울리는 시간여행자~ (8) crazyzoo 09.10.28 1020 0
76788 [시간여행자..] 시간 여행자의 아내 시사회 후기 (7) jinjasai 09.10.25 1749 1
76778 [시간여행자..] 누구와 즐겨도 볼만한 잔잔한 작품... (6) mihwa9898 09.10.24 1203 0
76765 [시간여행자..] 올 가을에 잘 어울리는 "시간여행자의 아내" (9) pulmaya 09.10.23 1310 0
76763 [시간여행자..] 시간여행자의 아내 시사회후기 (8) amaging 09.10.23 3717 0
76762 [시간여행자..] 올 가을 최고의 로맨스영화 (8) 731212 09.10.23 1442 0
76748 [시간여행자..] 나름대로 괜찮았던 (24) moviepan 09.10.22 7332 0

1 | 2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