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검색
검색
 
후궁;제왕의 첩-노출도 노출이지만 이야기 역시 강렬했다 후궁 : 제왕의 첩
sch1109 2012-06-15 오전 6:01:11 1156   [1]

감독;김대승
주연;조여정,김동욱,김민준

<혈의 누>,<번지점프를 하다>의 김대승 감독이 연출하였으며

에로틱 궁중정사라는 장르로 인해 제작단계에서부터 많은 관심을 받은 영화

<후궁;제왕의 첩>

이 영화를 6월 6일 개봉전 시사회로 먼저 봤다.. 그리고 부족할런지 모르지만

이 영화를 본 나의 느낌을 얘기해보고자 한다.

<후궁;제왕의 첩-노출도 노출이지만 그 속에 담긴 이야기 역시 강렬했다>

2010년 같은 시기 개봉해 성공한 <방자전> 이후 2년만에 다시

노출 영화로 돌아온 조여정이 주연을 맡은 영화

<후궁;제왕의 첩>

제작단계에서부터 노출에 대한 얘기가 많았던 가운데 이 영화를 시사회로

본 나의 느낌을 말하자면 노출도 노출이지만 그 속에 담긴 이야기와

그것을 표현하는 방법에서 흥미로움을 느낄수 있게 해주었고 볼만했다는

것이다...

먼저 노출수위는 나름 높았다고 할수 있었다.. 여러차례 정사신도 나왔으니 그랬고..

그렇지만 노출보다도 이야기가 흥미로워서 볼만했다.. 물론 어떻게 보면

많이 봐왔던 이야기라고 생각할수도 있겠지만 그것을 표현한 방법이

흥미로워서 그랬던건지 몰라도..

이루지 못한 사랑의 감정,복수,욕망등의 요소가 이야기에 잘 녹아들었고..

그 이야기를 표현한 방식을 보면서 흥미롭게 볼만했다는 생각 역시 할수 있었던 것 같았다..

물론 보는 사람에 따라 기대치에 따라서 어떻게 다가올런지 모르겠지만..

이 영화에서 조여정은 노출 연기외에도 눈빛 연기와 감정 연기 역시 잘 표현해

주었고... 왕 역할을 맡은 김동욱의 연기 역시 절절한 무언가를 느낄수 있게 해주었고..

김민준의 연기는 나쁘지는 않았지만 그냥 그랬다..

 

또한 대비 역할을 맡은 박지영의 연기는 이 영화의 긴장감을 제대로 느낄수 있게

해주었다는 생각을 할수 있게 해주었다..

노출도 노출이지만 그 속에 담긴 이야기와 그것을 표현한 방식이 흥미로워서

볼만했었던 영화 <후궁;제왕의 첩>을 본 나의 느낌이었다..

 


(총 0명 참여)
1


후궁 : 제왕의 첩(2012, The Concubine)
제작사 : 황기성사단 / 배급사 : 롯데엔터테인먼트
이미지 더보기
  • 등급
  • 청소년 관람불가
  • 시간
  • 122 분
  • 개봉
  • 2012-06-06
공지 티켓나눔터 이용 중지 예정 안내! movist 14.06.05
공지 [중요] 모든 게시물에 대한 저작권 관련 안내 movist 07.08.03
공지 영화예매권을 향한 무한 도전! 응모방식 및 당첨자 확인 movist 11.08.17
92399 [후궁 : ..] 후궁.... ohssine 12.06.19 955 0
현재 [후궁 : ..] 후궁;제왕의 첩-노출도 노출이지만 이야기 역시 강렬했다 sch1109 12.06.15 1156 1
92373 [후궁 : ..] 살아남기 위해 미쳐가는 여자의 이야기 bb672 12.06.12 470 0
92349 [후궁 : ..] 후덜덜-_- scarlet7392 12.06.07 886 1
92348 [후궁 : ..] 강하고 독한 자만 살아남는 궁 jy1001 12.06.07 471 0
92340 [후궁 : ..] 여성의 새로운 면모 qjrtmqnrtm 12.06.06 475 0
92338 [후궁 : ..] 왕과 같은 상황에 직면했을 때, 여러분의 선택은? fornnest 12.06.06 381 0
92334 [후궁 : ..] 도대체 후궁은 어디에 있을까? novio21 12.06.05 491 0
92333 [후궁 : ..] 시사회 후기! nuno21 12.06.05 546 0
92329 [후궁 : ..] 죽을 수 없다면, 미쳐버리자. (1) koogy22 12.06.05 19437 3
92321 [후궁 : ..] 왕좌로 인해 뒤틀려 버린 운명들이 꽤 볼만했던 영화.. ^^ c0339 12.06.01 467 0
92319 [후궁 : ..] 살 색깔이 많이 나오는 사극 드라마 ksgreenhead 12.06.01 575 1
92274 [후궁 : ..] 권력을 차지하기위한 궁중암투 (1) cgs2020 12.05.24 8285 1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