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초록의 마음』(율리오 바기 지음, 장정렬 옮김)
galmuri 2019-10-09 오후 10:29:54 732   [0]


초록의 마음

La Verda Koro

“작은 섬, 인류의 절망의 바다에 있는 희망의 섬.”
“그러나 그런 작은 섬마다 전쟁이 끝난 뒤 새로운 힘과 신선한 에너지를 가지고 일하러 모일 것입니다.”

에스페란티스토들에게 가장 널리 사랑받은 작가인 율리오 바기는 『초록의 마음』을 통해 우리에게도 낯설지 않은 러시아의 부동항 블라디보스토크 인근의 여러 도시로 여러분을 안내한다.



지은이  율리오 바기  |  옮긴이  장정렬  |  정가  12,000원  |  쪽수  208쪽
출판일  2019년 9월 30일  |  판형  사륙판 무선 (130*188)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총서명  Cupiditas, 피닉스문예11
ISBN  978-89-6195-215-6 03890  |  CIP제어번호  CIP2019030276
도서분류  1. 문학 2. 에스페란토



“그런데 … 그런데 엄청 힘들고 불행한 때가 닥쳐왔답니다. 러일 전쟁이 벌어졌지요. 나는 서유럽 쪽의 러시아 땅에 근무하다가 전쟁 때문에 이 먼 만주 근방으로 오게 되었답니다. 내 친구도 우리 연대의 이웃 연대에 배속되었고 우리는 매일 전투에 참가했답니다. 그 당시 처참한 광경을 무수히 겪었지만, 한편으로 그 당시가 내 마음속에 초록색을 받아들인 때이기도 하지요 … 그날, 일본군에 우리의 젊은 신출내기 러시아 군인들이 무참히 침묵의 인간으로 변해버린 그날, 우린 그 군인들을 땅에 묻어야 했지요. 당시 전장에서 살아남은, 적은 수효의 군인들은 포로가 되어 일본에 끌려갔지요. 불행하게도, 나와 그 친구도 그 포로들 속에 들어 있었답니다. 그 친구는 중상을 입고, 나는 … 나는 … 보다시피 손이 하나만 남게 되었지요.” ― 본문 중에서



에스페란토(Esperanto)란 무엇인가?


에스페란토는 1887년에 폴란드의 안과 의사 루도비코 라자로 자멘호프(Ludoviko Lazaro Zamenhof, 1859~1917) 박사가 창안한 국제 공용어이다.

에스페란토 창안의 배경

자멘호프는 유럽의 아홉 개 언어에서 공통점과 장점만을 뽑아내 예외와 불규칙이 없는 문법을 만들어 누구나 쉽게 배울 수 있는 에스페란토를 창안했다. 
에스페란토는 에스페란토 운동이 시작된 초기에 사용했던 자멘호프의 필명으로 ‘희망하는 사람’을 뜻하며, 후일 이 언어의 이름이 되었다. 에스페란토는 ‘1민족 2언어 원칙’에 입각해 같은 민족끼리는 모국어를, 다른 민족과의 교류에서는 ‘에스페란토’의 사용을 주장하고 있다.

에스페란토 보급과 활용

중국, 바티칸, 폴란드, 오스트리아, 쿠바 등 11개국에서 단파 및 위성방송을 통해 매일 수차례씩 에스페란토 국제 방송을 하고 있다.

 
매년 유럽과 다른 지역을 번갈아 가면서 세계에스페란토대회가 개최되고 있는데, 언어와 인종이 다른 1천 5백~2천여 명의 사람들이 에스페란토로 다양한 주제에 관해 토론하면서 대안을 찾고 있다. 동시에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남미 등 각 대륙별 대회와 국가 대회도 개최되고 있다. 한국에서도 매년 10월 <한국 에스페란토협회> 주최로 한국에스페란토대회가 개최되고 있으며, 외국어대학교, 단국대학교, 원광대학교에서는 제2외국어 과목으로 수업이 진행되고 있다.



『초록의 마음』 간략한 소개


에스페란티스토들에게 가장 널리 사랑받은 작가 율리오 바기의 대표작. 인류공통어를 통한 평화실현이라는 이상을 품고 만들어진 에스페란토라는 언어가 이 소설의 주요 소재이다. 제목에 “초록”이 들어간 이유는 초록이 에스페란토를 상징하는 색이기 때문이다. 『초록의 마음』은 1차 세계대전 직후 시베리아를 배경으로 에스페란토 사용자들의 삶을 간결하면서도 섬세한 터치로 그리고 있다. 전쟁 직후 시베리아의 포로수용소에서 이 언어를 학습하고 교육하는 사람들은 민족과 국적을 초월하여 에스페란토가 지향하는 평화와 인류애를 확산시켜 간다. 에스페란토는 마음을 옥죄는 증오의 장벽에 갇힌 사람들이 형제애를 꿈꾸도록 한다. 일본인, 중국인, 러시아인, 헝가리인, 오스트리아인, 독일인, 폴란드인, 미국인 등 다양한 국적의 사람들이 전후 시베리아의 중소 도시에서 “이 세상으로 새로운 기운이 들어서네 … ”라며 함께 에스페란토 찬가를 부른다.



『초록의 마음』 상세한 소개


시베리아 포로수용소에서의 삶을 생생히 그려낸 작가 율리오 바기의 체험 보고서

『초록의 마음』은 저자의 체험을 바탕으로 쓴 고전이다. 
저자 율리오 바기는 헝가리 출신으로, 1차 세계대전 당시 시베리아의 전쟁포로수용소에서 에스페란토로 시를 쓰고 동료 포로들에게 에스페란토를 가르쳤다. 이 작품에서도 에스페란토를 가르치는 사람은 헝가리인 포로이다. 학습에 참가한 이들은 다양한 국적을 가진 군인과 그 지역의 학생과 주민들이다. 이들은 시시때때로 바뀌는 전선과 언제 찾아올지 모르는 죽음과 이별을 힘겹지만 덤덤하게 맞이하며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다. 태어나고 자란 곳을 강제로 떠나, 낯선 사람들과 관계를 맺어야 하는 상황에서 전쟁 포로들이 에스페란토를 배웠던 이유는 무엇일까?

“작은 섬, 인류의 절망의 바다에 있는 희망의 섬.”

에스페란토 창안자 자멘호프는 선집 『인류에게 공통의 언어가 있다면』(갈무리, 2019)에서, 국제어의 필요성을 의문에 부치는 것은 우편제도가 필요한가, 라고 자문하는 것만큼 어리석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확신은 어디에서 기인했던 것일까를 생각해보면, 전쟁포로들의 에스페란토 학습을 이해할 수 있다.

누구나 태어나 말을 배운다. 누구나 말을 할 수 있고 글을 쓸 수 있다. 그러나 현실에서 언어의 세계는 평등하지 않다. 특히 군사력의 대결이 사람들의 삶을 압도하는 전쟁상황에서 약자의 언어가 강자의 언어에 의해 짓밟히고 사라지기도 한다는 것을 역사는 보여주었다. 이 소설의 배경이 되는 20세기 초 시베리아는 1차 세계대전 종전 후 러시아 내전 상황에 처해 있었다. 포로수용소에는 여러 국적의 사람들이 수용되어 고향으로 돌아갈 날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런 상황에서 이들은 누구든지 쉽게 배울 수 있는 평화의 언어 에스페란토를 학습했다. 
에스페란토 학습모임은 알음알음 번져, 친목모임, 연극, 시쓰기, 조직의 결성, 단체 여행 등 다양한 활동으로 이어진다. 소설 속에서 에스페란토를 통해 이들은 각자의 모국어와 문화를 서로에게 강요하지 않고 서로 배척하지 않으면서도 우정을 나누며 문화적인 교류를 이어갈 수 있었다. 총탄이 오가는 전쟁터가 배경이라는 점을 염두에 두고 읽으면 이 같은 학습과 문화활동들이 환상적인 것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그래서 에스페란토는 전쟁을 배경으로 하는 이 소설 속에서 “작은 섬, 인류의 절망의 바다에 있는 희망의 섬”이라고 표현된다.

평화의 언어, 에스페란토

『초록의 마음』 속 등장인물들은 
에스페란토라는 도구를 사용해 자기와 문화가 다른 타인의 삶을 존중하면서 소통하고 공감하는 법을 조금씩 터득해 간다. 또 실제로 에스페란토를 다양한 체험에 사용해 보면서, 평화라는 인류 공동의 목표가 일상생활에서 언어소통의 평등이라는 변화를 거쳐 이뤄질 수 있으리라는 느낌을 받는다. 이러한 감각이 그들 고난한 삶에 활력소가 되기도 한다. 오늘날에도 지구촌 곳곳에서 폭탄의 굉음과 사람들의 비명이 끊이지 않고 있다. 난민들은 전쟁을 피해 세계 어디를 가도 환영받지 못하고 죽거나, 다치거나, 배척당한다. 한국사회도 더 나은 삶을 찾아 목숨 걸고 국경에 도착한 사람들을 환대하는 법을 알지 못하고 있다. 이런 현실에서 ‘초록의 마음’을 회복하고 퍼트리려고 애썼던 에스페란토들의 메시지가 커다란 울림을 갖는다.



지은이·옮긴이 소개


지은이
율리오 바기 (Julio Baghy, 1891~1967)
헝가리의 연극배우이자 작가, 시인, 에스페란토 교육자. 에스페란토의 ‘내적 사상’에 매료된 그는 1차 세계대전 당시 시베리아의 전쟁포로수용소에서 에스페란토로 시를 쓰고 동료 포로들에게 에스페란토를 가르쳤다. 전후 헝가리로 돌아와 토론 모임과 문학 행사를 조직하며 에스페란토 운동의 지도자 중 한 사람이 되었다. 그는 Preter la Vivo (1922)를 비롯한 여러 권의 시집과 12개 나라의 민속 우화를 시로 재해석한 Cxielarko (1966)를 펴냈다. 작품 Hura! (1930)는 프랑스어와 독일어로, Nur Homo Viktimoj는 중국어로, 『가을 속의 봄』은 한국어, 프랑스어, 헝가리어, 중국어로 번역되었다. 바기의 『가을 속의 봄』을 번역한 중국 작가 바진(巴金)은 이 책에 대한 화답으로 『봄 속의 가을』을 썼고, 2007년 갈무리 출판사에서 이 두 작품의 한국어판을 발간하였다. 여러 에스페란토 잡지사와 협력했으며 1933년까지 Literatura Mondo의 공동 편집장이었다. 1956년 바기의 노력으로 헝가리의 문교부령에 따라 헝가리 에스페란토 평의회가 창립되었다.


옮긴이
장정렬 (Jang Jeong-Ryeol(Ombro), 1961~ )
경남 창원 출생. 부산대학교 공과대학 기계공학과와 한국외국어대학교 경영대학원 통상학과를 졸업했다. 한국에스페란토협회 교육이사, 에스페란토 잡지 La Espero el Koreujo, TERanO, TERanidO 편집위원, 한국에스페란토청년회 회장 등을 역임했고 에스페란토어 작가협회 회원으로 초대되었다. 현재 한국에스페란토협회 부산지부 회보 TERanidO의 편집장이며 거제대학교 초빙교수를 거쳐 동부산대학교 외래 교수다. 국제어 에스페란토 전문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역서로 『봄 속의 가을』, 『산촌』, 『꼬마 구두장이, 흘라피치』, 『마르타』 등이 있다.
suflora@hanmail.net



책 속에서 : 『초록의 마음』과 에스페란토


“예, 선생님은 시베리아 수용소에 사시는 전쟁 포로이고요. 선생님은 집이 없어요. 선생님이 사랑하는 사람들은 유럽에 있어요. 아시아에는 없어요. 두 개의 대륙은 서로 다른 세상이고요. 선생님은 유럽 사람이지만, 아시아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어요. 선생님은 선생님이 사랑하는 사람들이 행복하기를 바라고 있어요.”

― 2. 선생님과 여학생, 26쪽


“아니에요. 지금 나는 미국 군대에 속해 있을 뿐이에요. 나는 시베리아에 주둔하는 미국 군대에 근무하고 있어요. 나는 슬로바키아 사람이에요. 내 고향은 미국이 아니라, 머나먼 헝가리 땅이라고요. 나는 포로로 미군 부대에서 일하고 있답니다.

― 3. 작은 시인, 41쪽


온 세상 사람을 주인으로 대접하고 / 온 세상 사람을 더 높은 곳으로 이끌고, / 배우는 사람의 가슴마다 아름다움과 / 선한 마음 지니게 하는 너, 에스페란토.

― 3. 작은 시인, 45쪽


“그래서 나는 에스페란티스토가 되었어요. 나는 나 스스로 한 인간으로 느끼고, 우리 인간 형제가 나와 같은 민족이든 그렇지 않든 개의치 않고, 똑같은 인간으로 대합니다. 총과 칼이 없어야 인간은 서로 형제가 됩니다. 총칼로는 우리는 인간이 될 수 없습니다. 여러분, 이 늙은 러시아 형제가 하는 말을 이해합니까?”

― 4. 공원의 수업, 64쪽


“제1차 대회는 잊을 수 없는 추억으로 간직하고 있습니다. 저를 포함해서 참석자들은 아, 정말 즐거웠으며, 정말 감동적인 분위기를 느꼈지요! 에스페란토 제1세대가 벌써 결실을 맺고 다음 세대의 에스페란티스토들도 일상생활에서 이 언어를 실제로 이용하게 될 것입니다.”

― 7. 블라디보스토크에서, 107쪽


“활기 있는 생활이었다. 회원들은 에스페란토만 쓴다. 왜냐하면 모든 사람이 이해하는 유일한 언어가 에스페란토이기 때문이다. 보잘것없던 도서실은 곧 송환될 포로 에스페란티스토들이 기증한 도서들로 풍부해졌다. 우의가 돈독해지자 서로의 마음마저 가까워졌다.”

― 10. 니콜스크 우수리스크 에스페란토 협회, 176쪽



함께 보면 좋은 갈무리 도서


『인류에게 공통의 언어가 있다면』(루도비코 라자로 자멘호프 지음, 최만원 옮김, 갈무리, 2019)
에스페란토 창안자 자멘호프의 주요 사상을 담은 연설문과 논문을 선별하였다. 이 책은 다음과 같은 질문에 대한 답을 내려줄 것이다. 폴란드의 안과의사 자멘호프는 에스페란토를 왜 만들었을까? 창안 당시의 에스페란토 활동은 어떤 양상으로 이루어졌을까? 창안된 지 130여 년이 지난 오늘날까지도 전 세계의 에스페란티스토들이 이 언어를 써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자멘호프는 어떤 생각을 가진 사상가였을까? 독자는 이 책을 통해 사상가 자멘호프와 마침내 만날 수 있다.


『봄 속의 가을』(바진, 율리오 바기 지음, 장정렬 옮김, 갈무리, 2007)
중국 작가 바진(巴金)의 소설 '봄 속의 가을'과, 바진에게 영감을 준 헝가리 작가 율리오 바기(Julio Baghy)가 세계공용어인 에스페란토어로 쓴 소설 '가을 속의 봄'을 묶었다. 이 두 편의 소설은 아프도록 아름다운 청춘의 자화상을 매우 섬세하게 그려낸다. 1930년대 격변기 중국 청년세대의 호소와 아름다운 사랑을 그린 '봄 속의 가을'은, 작가 바진의 나이 28세 때인 1932년에 씌어졌다. 바진의 작품에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알려진 율리오 바기의 '가을 속의 봄'은 1931년에 발표되었다. 가난하고 사회적으로 낮은 위치를 접하고 있는 청춘남녀들을 주인공으로 한 연애소설이다.


『산촌』(예쥔젠 지음, 장정렬 옮김, 갈무리, 2015)
1920년대 중국 중부 후베이성 작은 산골 마을의 가난한 농민들의 생활상과, 혁명으로 인한 그들 삶의 극적 변화를 담은 역사 소설이다. 번역가이자 에스페란티스토, 잡지 편집자, 항일 투사였던 중국 작가 예쥔젠이 서방 세계에 중국 혁명의 실상을 알리기 위해 1947년에 영어로 쓴 책이다. 『산촌』은 중국인이 쓴 최초의 영어 소설이었다. 출간 후 20개국 언어로 번역된 바 있다.


『위험한 언어』(울리히 린스 지음, 최만원 옮김, 갈무리, 2013)
국제공통어의 이상을 실현하고 인류의 평화를 도모하고자 폴란드의 라자로 자멘호프에 의해서 1887년에 창안된 에스페란토(Esperanto)의 100여 년의 역사를 객관적 소개와 명확한 문체, 그리고 풍부한 자료들에 근거해 서술한 역작이다. 민족주의와 국가주의, 패권어의 이상을 지향한 좌우파 세력으로부터 에스페란토는 억압받고 배제당하고 고립되었다. 이러한 에스페란토의 고난과 희망, 그리고 국제공통어 창조하고자 하는 인류의 도전을 기록한 역사서이다.



▶ 갈무리 도서를 구입하시려면?
인터넷 서점> 알라딘 교보문고 YES24 인터파크 반디앤루니스 영풍문고
전국대형 서점> 교보문고 영풍문고 반디앤루니스 북스리브로
서울지역 서점> 고려대구내서점 그날이오면 풀무질 더북소사이어티 레드북스 산책자
지방 서점> [광주] 책과생활 [부산] 부산도서 영광도서 [부천] 경인문고 [제주] 제주풀무질
 


▶ 메일링 신청 >> http://bit.ly/17Vi6Wi


▶ 웹홍보물 거부 >> https://goo.gl/J7erKD


▶ 홍보하면 좋을 사이트를 추천해주세요! >> https://goo.gl/Ce35gV


태그 : 갈무리, 초록의 마음, 에스페란토, 율리오 바기, 장정렬,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전쟁, 포로수용소, 전쟁포로, 연극, 시쓰기, 자멘호프, 국제어, 민족어, 국제 공용어, 인공어, 민족주의, 국가주의, 패권어, 영어, 에스페란티스토, 톨스토이, 원어민, 세계에스페란토대회, 인류인주의, 힐렐주의, 바진, 봄 속의 가을, 위험한 언어


(총 0명 참여)
1


공지 티켓나눔터 이용 중지 예정 안내! movist 14.06.05
공지 [중요] 모든 게시물에 대한 저작권 관련 안내 movist 07.08.03
공지 영화예매권을 향한 무한 도전! 응모방식 및 당첨자 확인 movist 11.08.17
8990 초대! 『미지의 마르크스를 향하여』 출간 기념 역자 염... galmuri 21.07.15 16 0
8989 새 책! 『디지털 포스트휴먼의 조건』 김은주·김재희·유... galmuri 21.07.12 19 0
8988 새 책! 『미지의 마르크스를 향하여 : 『자본』 186... galmuri 21.07.08 17 0
8985 새 책! 『포스트휴머니즘의 쟁점들』 강우성·김성호·박인... galmuri 21.06.02 69 0
8968 [영등포초단편영화아카데미 수강생 모집] sesiff 20.06.16 582 0
8967 제20회 대한민국국제청소년영화제 특별개막작품 제작지원 ... intyca2020 20.06.02 548 0
8966 [제12 서울국제초단편영화제] E-CUT 감독을 위하여... sesiff 20.06.02 697 0
8964 새 책! 『메이데이 ― 노동해방과 공유지 회복을 위한 ... galmuri 20.05.03 589 0
8963 새 책! 『비유물론 ― 객체와 사회 이론』 그레이엄 하... galmuri 20.04.05 612 0
8962 새책!『증언혐오 ― 탈진실 시대에 공통진실 찾기』(조정... galmuri 20.03.08 841 0
8961 새책!『까판의 문법 ― 살아남은 증언자를 매장하는 탈진... galmuri 20.03.08 603 0
8960 새책!『맑스와 정의 : 자유주의에 대한 급진적 비판』(... galmuri 20.01.20 725 0
8959 2020년 1월 2일! 다중지성의 정원의 철학, 미학,... galmuri 19.12.26 752 0
8957 다중지성의 정원 2020. 1. 2. 강좌 개강! galmuri 19.12.17 737 0
8956 새책!『영화란 무엇인가에 관한 15가지 질문』(김곡 지음) galmuri 19.12.06 762 0
8954 2020 제 11회 부산평화영화제 공식경쟁부문 출품작 ... plypool 19.11.24 775 0
8952 새책!『비평의 조건 ― 비평이 권력이기를 포기한 자리에... galmuri 19.10.31 727 0
8951 다중지성의 정원 10/18 금 개강! 이라영선생님의 시... galmuri 19.10.15 754 0
현재 새책!『초록의 마음』(율리오 바기 지음, 장정렬 옮김) galmuri 19.10.09 733 0
8947 새책!『인류에게 공통의 언어가 있다면』(루도비코 라자로... galmuri 19.10.09 756 0
8944 10월7일, 다중지성의 정원 강좌 개강! galmuri 19.09.22 816 0
8941 2019년 1위부터 100위까지의 순위입니다. rteon 19.08.27 922 0
8940 2019년 101위부터 200위까지의 순위입니다. rteon 19.08.27 879 0
8939 7월3일 개강 시작! 페미니즘, 역사, 교양 강좌를 소... galmuri 19.07.02 841 0
8938 <새책>『열정과 망상 ― 학계의 감정문화』(샤를로테 블... galmuri 19.07.02 840 0
8936 7월1일, 다중지성의 정원 강좌 개강! galmuri 19.06.10 908 0
8934 ★새책 『대피소의 문학 ― 구조 요청의 동역학』 출간!... galmuri 19.04.19 970 0
8929 <새책> 『역사의 시작 ― 가치 투쟁과 전 지구적 자본... galmuri 19.03.21 974 0
8925 [MBC아카데미] ■68기 영화홍보마케팅&프로듀서 과정... mbcac_kang 19.02.19 1046 0
8924 <새책> 『여자떼 공포, 젠더 어펙트 ― 부대낌과 상호... galmuri 19.02.15 1018 0
8917 다중지성의 정원이 1월 2일 개강합니다! galmuri 18.12.12 1081 0
8915 2018 은평문학영화제 (11.22~24) k0890311 18.11.16 1018 0
8914 <새책> 『투명기계 ― 화이트헤드와 영화의 소멸』 출간... galmuri 18.11.02 1011 0
8907 [10월] 우리 마을 소극장(광진구 무료 영화 상영회) hsfest 18.09.20 1037 0
8906 다중지성의 정원이 10월 4일 개강합니다! galmuri 18.09.10 1060 0
8905 <새책> 『피와 불의 문자들』 출간! (조지 카펜치스 ... galmuri 18.08.31 1025 0
8904 무중력지대 양천 제1회 MUFF영화제 enenql12 18.08.21 1088 0
8901 익스트림영화제에 초대합니다! <매트릭스> 총 5편의 밤... GIFFESTA 18.08.14 1150 0
8897 다중지성의 정원이 7월 2일 개강합니다! galmuri 18.06.18 1035 0
8896 2018 1인 미디어 창작 크리에이터 in 부천 2기 교육생 모집! bej1737 18.05.31 1113 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다음으로 다음으로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